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문화재청, 중요 문화재 안전점검 착수
입력 2017.11.16 (10:50) 수정 2017.11.16 (11:03) 문화
문화재청은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의 지진으로 인한 문화재 피해 상황을 점검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에 있는 국보와 보물 등 지정문화재를 중심으로 상태를 조사한다.

국보로 지정된 경주 나원리 오층석탑과 경주 정혜사지 십삼층석탑을 비롯해 경주 율동 마애여래삼존입상, 옥산서원, 독락당 등 16건이 중점 점검 대상이다.

연구소는 경주 남산에 있는 용장사곡 삼층석탑, 용장계 지곡 제3사지 삼층석탑, 창림사지 삼층석탑 등의 현황도 파악한다. 아울러 첨성대와 불국사 다보탑 등 중요 문화재는 다시 한 번 실측 조사를 시행한다. 문화재돌봄사업단은 지진으로 피해를 본 경주 양동마을 등지에서 상황을 조사하고 보수 작업을 진행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자체, 대한불교조계종과 협력해 문화재 피해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문화재청 제공]
  • 문화재청, 중요 문화재 안전점검 착수
    • 입력 2017-11-16 10:50:12
    • 수정2017-11-16 11:03:29
    문화
문화재청은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의 지진으로 인한 문화재 피해 상황을 점검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에 있는 국보와 보물 등 지정문화재를 중심으로 상태를 조사한다.

국보로 지정된 경주 나원리 오층석탑과 경주 정혜사지 십삼층석탑을 비롯해 경주 율동 마애여래삼존입상, 옥산서원, 독락당 등 16건이 중점 점검 대상이다.

연구소는 경주 남산에 있는 용장사곡 삼층석탑, 용장계 지곡 제3사지 삼층석탑, 창림사지 삼층석탑 등의 현황도 파악한다. 아울러 첨성대와 불국사 다보탑 등 중요 문화재는 다시 한 번 실측 조사를 시행한다. 문화재돌봄사업단은 지진으로 피해를 본 경주 양동마을 등지에서 상황을 조사하고 보수 작업을 진행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자체, 대한불교조계종과 협력해 문화재 피해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문화재청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