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유승민 “빠른 복구 위해 바른정당도 최선 다할 것”
입력 2017.11.16 (14:52) 수정 2017.11.16 (15:00) 정치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6일(오늘) 진도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을 방문한 자리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피해복구가 되도록 바른정당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포항 흥해읍 대성아파트 경로당 앞에서 "주민들이 많이 놀라신 것 같다. 현장의 일부 건물들은 들어가지도 못할 정도로 붕괴 위험이 있는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지진이 끝났다고 해도 집에 바로 갈 수 없는 상황이니 이에 대한 대책을 빠르게 만들어야 한다"며 "실내체육관 대피소에는 말기암 환자도, 다음 주에 출산하는 분도 계셨다. 이런 분들은 체육관에 오래 계시면 안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포항시 관계자분들께 그런 분들은 좀 더 편안하게 쉴 수 있게 옮기는 것지 좋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어르신들도 굉장히 많고, 혼자사시는 분들은 넘어진 것들 일으켜 세우실 수 없다. 시·군·경찰·소방방재청 등에서 최대한 도와드려야 할 것 같다"고 촉구했다.

유 대표는 "작년에 경주에 지진 났을 때는 복구하는데 시간이 많이 결렸다"며 "국회에서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야기했고, 김동연 경제부총리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빠르게 해서 남은 국비를 내려보내 피해 복구를 빠르게 해야 한다"고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승민 “빠른 복구 위해 바른정당도 최선 다할 것”
    • 입력 2017-11-16 14:52:00
    • 수정2017-11-16 15:00:17
    정치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6일(오늘) 진도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을 방문한 자리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피해복구가 되도록 바른정당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포항 흥해읍 대성아파트 경로당 앞에서 "주민들이 많이 놀라신 것 같다. 현장의 일부 건물들은 들어가지도 못할 정도로 붕괴 위험이 있는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지진이 끝났다고 해도 집에 바로 갈 수 없는 상황이니 이에 대한 대책을 빠르게 만들어야 한다"며 "실내체육관 대피소에는 말기암 환자도, 다음 주에 출산하는 분도 계셨다. 이런 분들은 체육관에 오래 계시면 안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포항시 관계자분들께 그런 분들은 좀 더 편안하게 쉴 수 있게 옮기는 것지 좋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어르신들도 굉장히 많고, 혼자사시는 분들은 넘어진 것들 일으켜 세우실 수 없다. 시·군·경찰·소방방재청 등에서 최대한 도와드려야 할 것 같다"고 촉구했다.

유 대표는 "작년에 경주에 지진 났을 때는 복구하는데 시간이 많이 결렸다"며 "국회에서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야기했고, 김동연 경제부총리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빠르게 해서 남은 국비를 내려보내 피해 복구를 빠르게 해야 한다"고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