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한국당, ‘포항지진특별지원대책팀’ 구성…洪 “재난에 여야 없다”
입력 2017.11.16 (14:52) 수정 2017.11.16 (15:00) 정치
자유한국당은 16일(오늘) 경북 포항 지진으로 인한 피해 수습을 위해 당 차원의 '포항지진특별지원대책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포항 지진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은 예산국회인 만큼 특별재난지역으로 바로 선포될 수 있도록 하고, 우리 당 차원에서는 포항 특별지원대책팀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재난에는 여야가 없다. 모두가 합심해 여러분들을 지원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와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포항 북구 흥해읍을 찾아 지진 피해가 특히 심한 아파트들을 돌아보고, 실내체육관과 인근 중학교 등으로 임시 대피 중인 주민들을 만나 위로를 전했다.

지진으로 갑작스레 집을 잃어 이재민이 된 주민들은 체육관 바닥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바나나와 초코파이, 컵라면 등으로 요기를 했다.

홍 대표는 주민들의 손을 잡으며 "어렸을 때 홍수 피해로 매년 집이 물에 잠겼다. 옛날 집은 물에 잠기면 삭아서 무너진다"며 "(나도)그런 자연재해를 많이 겪어봤다"고 위로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피해 지역 아파트에 갔다 왔는데 거기서 이제 못 살겠더라. 안전진단을 빨리해서 이재민들의 주거 대책을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날씨는 추워지는데 빨리 무너진 아파트와 빌라를 철거하고 재건축을 해야 한다. 수천억대의 피해가 예상된다"며 "정부가 포항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빨리 선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경주에 이어 포항에서도 대규모 지진이 발생한 것을 계기로 원전대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진은) 원전과는 상관이 없다. 현재 원전은 강도(규모) 7.5 수준의 강진에 맞춰 설계됐다"며 "(원전 재검토는) 좌파들이 원전을 방해하려고 하는 억지"라고 주장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어제 해당 지역에 지역구 의원을 급파하고 오늘 홍준표 대표와 당직자 등이 포항·울산·동남권 피해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할 것이고 예산 심사에서도 내진 설계 등 지진 대책 관련 예산도 꼼꼼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당은 정부가 포항 지진에 따른 안전상의 이유로 애초 이날로 예정된 수학능력시험 일정을 1주일 연기한 데 대해서도 '합당한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인 염동열 의원은 통화에서 "학생들에게 다소 혼란이 있겠으나 그래도 포항 지역 학생들에게도 공정한 기회가 마련돼야 하고 안전한 상태에서 시험이 치러져야 한다"면서 "정부의 수능연기 결정은 합당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포항지진특별지원대책팀’ 구성…洪 “재난에 여야 없다”
    • 입력 2017-11-16 14:52:01
    • 수정2017-11-16 15:00:00
    정치
자유한국당은 16일(오늘) 경북 포항 지진으로 인한 피해 수습을 위해 당 차원의 '포항지진특별지원대책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포항 지진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은 예산국회인 만큼 특별재난지역으로 바로 선포될 수 있도록 하고, 우리 당 차원에서는 포항 특별지원대책팀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재난에는 여야가 없다. 모두가 합심해 여러분들을 지원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와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포항 북구 흥해읍을 찾아 지진 피해가 특히 심한 아파트들을 돌아보고, 실내체육관과 인근 중학교 등으로 임시 대피 중인 주민들을 만나 위로를 전했다.

지진으로 갑작스레 집을 잃어 이재민이 된 주민들은 체육관 바닥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바나나와 초코파이, 컵라면 등으로 요기를 했다.

홍 대표는 주민들의 손을 잡으며 "어렸을 때 홍수 피해로 매년 집이 물에 잠겼다. 옛날 집은 물에 잠기면 삭아서 무너진다"며 "(나도)그런 자연재해를 많이 겪어봤다"고 위로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피해 지역 아파트에 갔다 왔는데 거기서 이제 못 살겠더라. 안전진단을 빨리해서 이재민들의 주거 대책을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날씨는 추워지는데 빨리 무너진 아파트와 빌라를 철거하고 재건축을 해야 한다. 수천억대의 피해가 예상된다"며 "정부가 포항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빨리 선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경주에 이어 포항에서도 대규모 지진이 발생한 것을 계기로 원전대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진은) 원전과는 상관이 없다. 현재 원전은 강도(규모) 7.5 수준의 강진에 맞춰 설계됐다"며 "(원전 재검토는) 좌파들이 원전을 방해하려고 하는 억지"라고 주장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어제 해당 지역에 지역구 의원을 급파하고 오늘 홍준표 대표와 당직자 등이 포항·울산·동남권 피해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할 것이고 예산 심사에서도 내진 설계 등 지진 대책 관련 예산도 꼼꼼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당은 정부가 포항 지진에 따른 안전상의 이유로 애초 이날로 예정된 수학능력시험 일정을 1주일 연기한 데 대해서도 '합당한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인 염동열 의원은 통화에서 "학생들에게 다소 혼란이 있겠으나 그래도 포항 지역 학생들에게도 공정한 기회가 마련돼야 하고 안전한 상태에서 시험이 치러져야 한다"면서 "정부의 수능연기 결정은 합당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