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이총리 “방송사 성금모금운동에 동참” 호소
입력 2017.11.20 (10:50) 수정 2017.11.20 (11:53)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포항지진과 관련해 방송사 성금 모금운동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총리는 20일(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제2차 포항지진 관계장관회의'에서 "오늘부터 방송사들을 비롯해 성금 모금 운동이 시작된다. 저도 앞장서서 동참하겠지만,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오늘 오후 3시 KBS 성금모금방송 <포항지진피해 우리가 함께 합니다>에 출연한다.

이 총리는 "바로 국민 여러분의 그러한 사랑이 포항시민들을 덜 외롭게 하고 덜 어렵게 할 것이다. 국민 여러분의 사랑을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한 지 엿새째이다. 여진의 횟수는 경주에 비해 적다고 하지만, 오늘 아침에도 3.6 규모의 여진이 발생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날씨도 추운데, 불편과 불안을 계속 겪는 포항시민 여러분께 뭐라고 위로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여러분의 불편과 불안을 하루라도 빨리 종식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도 꽤 긴 시간 이런 불편이 계속되겠지만, 포항시민 여러분과 정부가 함께하겠다는 다짐을 말씀드린다"고 위로했다.

이 총리는 "지진발생 바로 다음 날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40억원을 포항에 보낸 데 이어 오늘은 특별재난지역 선포건의안을 심의한다"며 "이제 남은 문제는 임시거처의 빠른 정비, 확보 그리고 수능의 현명한 관리 등등"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지진에 대해서는 익숙하지 않은 국가이기에 현장에서 안전수칙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느냐 등의 문제가 계속 나올 수 있을 것"이라며 "건물의 내진 설계와 같은 문제는 시일이 많이 소요되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한꺼번에 모든 걸 다하기는 어렵겠지만, 필요한 것은 단계별로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행안부·기상청·교육부·산업부·국방부·원자력안전위원회 등 1차 긴급회의 참석 부처·기관은 물론 중소벤처기업부·문체부·경찰청·소방청·방통위 등을 추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이총리 “방송사 성금모금운동에 동참” 호소
    • 입력 2017-11-20 10:50:51
    • 수정2017-11-20 11:53:29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포항지진과 관련해 방송사 성금 모금운동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총리는 20일(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한 '제2차 포항지진 관계장관회의'에서 "오늘부터 방송사들을 비롯해 성금 모금 운동이 시작된다. 저도 앞장서서 동참하겠지만,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오늘 오후 3시 KBS 성금모금방송 <포항지진피해 우리가 함께 합니다>에 출연한다.

이 총리는 "바로 국민 여러분의 그러한 사랑이 포항시민들을 덜 외롭게 하고 덜 어렵게 할 것이다. 국민 여러분의 사랑을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한 지 엿새째이다. 여진의 횟수는 경주에 비해 적다고 하지만, 오늘 아침에도 3.6 규모의 여진이 발생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날씨도 추운데, 불편과 불안을 계속 겪는 포항시민 여러분께 뭐라고 위로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여러분의 불편과 불안을 하루라도 빨리 종식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도 꽤 긴 시간 이런 불편이 계속되겠지만, 포항시민 여러분과 정부가 함께하겠다는 다짐을 말씀드린다"고 위로했다.

이 총리는 "지진발생 바로 다음 날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40억원을 포항에 보낸 데 이어 오늘은 특별재난지역 선포건의안을 심의한다"며 "이제 남은 문제는 임시거처의 빠른 정비, 확보 그리고 수능의 현명한 관리 등등"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지진에 대해서는 익숙하지 않은 국가이기에 현장에서 안전수칙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느냐 등의 문제가 계속 나올 수 있을 것"이라며 "건물의 내진 설계와 같은 문제는 시일이 많이 소요되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한꺼번에 모든 걸 다하기는 어렵겠지만, 필요한 것은 단계별로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행안부·기상청·교육부·산업부·국방부·원자력안전위원회 등 1차 긴급회의 참석 부처·기관은 물론 중소벤처기업부·문체부·경찰청·소방청·방통위 등을 추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