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정부, 오늘 ‘특별재난지역’ 선포…이총리 “성금 모금 동참”
입력 2017.11.20 (11:37) 수정 2017.11.20 (11:59)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포항지진과 관련해 "중앙안전관리위원회가 포항 특별재난지역선포안을 의결, 문재인 대통령께 건의했다. 오늘 중 선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어 "포항지진 발생 닷새만이다. 작년 경주지진 때는 특별재난지역 선포까지 10일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2차 포항지진 관계장관회의'가 끝난 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러한 소식을 직접 전했다.

이 총리는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한 지 엿새째이다. 여진의 횟수는 경주에 비해 적다고 하지만, 오늘 아침에도 3.6 규모의 여진이 발생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날씨도 추운데, 불편과 불안을 계속 겪는 포항시민 여러분께 뭐라고 위로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여러분의 불편과 불안을 하루라도 빨리 종식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도 꽤 긴 시간 이런 불편이 계속되겠지만, 포항시민 여러분과 정부가 함께하겠다는 다짐을 말씀드린다"고 위로했다.

이 총리는 아울러 자원봉사자들에게 '한없는 감사'를 표현하면서 오늘부터 시작되는 성금 모금 운동에 국민의 동참을 부탁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3시 '포항지진피해 성금모금 KBS생방송'에 출연한다.

이 총리는 "국민 여러분의 그러한 사랑이 포항시민들을 덜 외롭게 하고 덜 어렵게 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사랑을 호소드린다"고 당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부, 오늘 ‘특별재난지역’ 선포…이총리 “성금 모금 동참”
    • 입력 2017-11-20 11:37:41
    • 수정2017-11-20 11:59:40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포항지진과 관련해 "중앙안전관리위원회가 포항 특별재난지역선포안을 의결, 문재인 대통령께 건의했다. 오늘 중 선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어 "포항지진 발생 닷새만이다. 작년 경주지진 때는 특별재난지역 선포까지 10일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2차 포항지진 관계장관회의'가 끝난 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러한 소식을 직접 전했다.

이 총리는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한 지 엿새째이다. 여진의 횟수는 경주에 비해 적다고 하지만, 오늘 아침에도 3.6 규모의 여진이 발생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날씨도 추운데, 불편과 불안을 계속 겪는 포항시민 여러분께 뭐라고 위로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도 여러분의 불편과 불안을 하루라도 빨리 종식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도 꽤 긴 시간 이런 불편이 계속되겠지만, 포항시민 여러분과 정부가 함께하겠다는 다짐을 말씀드린다"고 위로했다.

이 총리는 아울러 자원봉사자들에게 '한없는 감사'를 표현하면서 오늘부터 시작되는 성금 모금 운동에 국민의 동참을 부탁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3시 '포항지진피해 성금모금 KBS생방송'에 출연한다.

이 총리는 "국민 여러분의 그러한 사랑이 포항시민들을 덜 외롭게 하고 덜 어렵게 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사랑을 호소드린다"고 당부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