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경북 포항지역 수능…지진계·안전요원 배치
입력 2017.11.23 (12:02) 수정 2017.11.23 (12:4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진이 일어난 포항에서도 수능시험이 치러지고 있습니다.

시험 중에는 지진이 발생하지 않아야 할 텐데요.

포항 유성여고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이현기 기자, 시험장 비상 상황 대비책은 어떻게 돼 있습니까?

<리포트>

네, 저는 지금 포항 유성여고에 나와 있습니다.

잠시 뒤 12시 10분이면 학생들은 2교시 수리영역까지 마치고, 점심 시간을 갖습니다.

다행히 아직까진 우려했던 여진은 발생하지 않고 있어 시험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시험이 시작된 이후에도 닫힌 문을 꼭 잡고서 기도하는 학부모분들의 모습도 보였습니다.

혹시 시험이 치러지는 중에 지진이 날 경우가 걱정인데요.

정부도 각종 대책을 내놓고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먼저 학생들은 3단계 행동요령을 교육받았습니다.

단계별로, 시험을 그대로 진행거나 책상 아래로 대피하고, 마지막으로 안전에 위험이 될 경우 교실 밖으로 대피하게 됩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수험생들은 '감독관의 지시'가 있을 때까지는, 동요하지 않고 그대로 시험에 집중해야 한다는 겁니다.

경북 교육청은 시험장 12곳에 지진계를 설치해, 지진 상황을 실시간으로 지켜보고, 공유합니다.

또 상황이 벌어지면, 시험관리본부를 통해 감독관이 빠르게 판단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긴급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 각 시험장에는 소방관과, 경찰관 등 안전관리요원 13명이 시험을 마칠 때까지 대기합니다.

포항 시험장엔 소방대원이 4명씩 배치되고, 건축 구조 기술자와 의사도 나와 있습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포항 교육지원청에서 비상 대기하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포항 유성여고에서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경북 포항지역 수능…지진계·안전요원 배치
    • 입력 2017-11-23 12:03:45
    • 수정2017-11-23 12:43:00
    뉴스 12
<앵커 멘트>

지진이 일어난 포항에서도 수능시험이 치러지고 있습니다.

시험 중에는 지진이 발생하지 않아야 할 텐데요.

포항 유성여고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이현기 기자, 시험장 비상 상황 대비책은 어떻게 돼 있습니까?

<리포트>

네, 저는 지금 포항 유성여고에 나와 있습니다.

잠시 뒤 12시 10분이면 학생들은 2교시 수리영역까지 마치고, 점심 시간을 갖습니다.

다행히 아직까진 우려했던 여진은 발생하지 않고 있어 시험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시험이 시작된 이후에도 닫힌 문을 꼭 잡고서 기도하는 학부모분들의 모습도 보였습니다.

혹시 시험이 치러지는 중에 지진이 날 경우가 걱정인데요.

정부도 각종 대책을 내놓고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먼저 학생들은 3단계 행동요령을 교육받았습니다.

단계별로, 시험을 그대로 진행거나 책상 아래로 대피하고, 마지막으로 안전에 위험이 될 경우 교실 밖으로 대피하게 됩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수험생들은 '감독관의 지시'가 있을 때까지는, 동요하지 않고 그대로 시험에 집중해야 한다는 겁니다.

경북 교육청은 시험장 12곳에 지진계를 설치해, 지진 상황을 실시간으로 지켜보고, 공유합니다.

또 상황이 벌어지면, 시험관리본부를 통해 감독관이 빠르게 판단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긴급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 각 시험장에는 소방관과, 경찰관 등 안전관리요원 13명이 시험을 마칠 때까지 대기합니다.

포항 시험장엔 소방대원이 4명씩 배치되고, 건축 구조 기술자와 의사도 나와 있습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도 포항 교육지원청에서 비상 대기하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포항 유성여고에서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