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기상청, 포항 지진 깊이 9km → 3∼7km로 수정
입력 2017.11.23 (18:25) 수정 2017.11.23 (20:10) 사회
기상청이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공동으로 포항 지진에 대한 정밀 분석을 벌여 본진의 발생위치와 발생 깊이를 수정했다.

양 기관은 오늘(23일) 낸 보도자료에서 포항 지진의 본진 위치는 당초 기상청이 발표했던 지점에서 남동쪽으로 1.5킬로미터 떨어진 지점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주변 근거리의 지진 관측 자료를 추가적으로 활용해 정밀도를 높여 분석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양 기관은 또 정밀분석 결과 본진의 발생 깊이는 기존의 9킬로미터보다 얕은 3~7킬로미터 수준으로 관측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포항지진의 본진을 발생시킨 단층운동의 특성은 단층면해 방법으로 분석한 결과 일본 방재과학기술기술연구소 등의 기 발표 내용과 동일하게 수직 운동의 성분이 큰 '역단측성 주향이동단층'으로 나타났다.

단층면해는 지진이 일어난 지진원 지역의 변형을 수학적으로 해석해 지진파를 발생시킨는 단층면의 운동방향을 찾는 방법이다.

기상청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현장조사와 이동식 지진계를 통해 여진에 대해서도 정밀 관측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 기상청, 포항 지진 깊이 9km → 3∼7km로 수정
    • 입력 2017-11-23 18:25:09
    • 수정2017-11-23 20:10:40
    사회
기상청이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공동으로 포항 지진에 대한 정밀 분석을 벌여 본진의 발생위치와 발생 깊이를 수정했다.

양 기관은 오늘(23일) 낸 보도자료에서 포항 지진의 본진 위치는 당초 기상청이 발표했던 지점에서 남동쪽으로 1.5킬로미터 떨어진 지점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주변 근거리의 지진 관측 자료를 추가적으로 활용해 정밀도를 높여 분석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양 기관은 또 정밀분석 결과 본진의 발생 깊이는 기존의 9킬로미터보다 얕은 3~7킬로미터 수준으로 관측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포항지진의 본진을 발생시킨 단층운동의 특성은 단층면해 방법으로 분석한 결과 일본 방재과학기술기술연구소 등의 기 발표 내용과 동일하게 수직 운동의 성분이 큰 '역단측성 주향이동단층'으로 나타났다.

단층면해는 지진이 일어난 지진원 지역의 변형을 수학적으로 해석해 지진파를 발생시킨는 단층면의 운동방향을 찾는 방법이다.

기상청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현장조사와 이동식 지진계를 통해 여진에 대해서도 정밀 관측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