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경북 포항 규모 5.4 지진
중대본 “포항지진 액상화 조사 결과 다음 주 중간 발표”
입력 2017.11.24 (13:00) 수정 2017.11.24 (13:13) 사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4일 "포항 지진 진앙 주변의 '액상화 현상' 조사와 관련해 전문가 자문과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다음 주에 개략적인 분석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정종제 중대본 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현재 총 10개소에 대한 시추와 분석을 진행할 계획이고 분석에는 1개월 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과 기상청 등의 전문가 10명 가까이가 진행하는 포항 진앙 주변 지반 액상화 조사는 당초 8곳을 대상으로 했지만 10곳으로 늘어났다.

중대본은 시추를 통해 확보한 지질 샘플과 그간 건설 업체들의 시추 자료, 기록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액상화 여부에 관한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중대본은 또 지진 발생과 지열발전소 공사 간 연관성을 조사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국제전문가로 조사단을 꾸려 정밀 진단할 계획이라며 진단 결과가 나올 때까지 발전소 건설 공사를 중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20일부터 진행된 포항지역 피해 주택 1천324개소에 대한 1차 안전점검 결과, 대부분은 피해가 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약 6%의 주택에서 '위험' 내지 '사용제한' 판정이 내려졌다.

건물의 출입제한을 의미하는 '위험' 판정이 난 주택은 26개소(2%)였고, 출입과 사용에 주의가 필요한 '사용제한' 주택은 56개소(4%)로 집계됐다.

'사용 가능' 판정은 1천260개소(94%)였고, 나머지 70개소는 중복으로 등록됐거나 건축물이 공사 중인 경우이다.

중대본은 '위험' 판정된 주택에 대해서는 지자체가 정밀안전진단 등의 조치를 마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해양수산부 제공]
  • 중대본 “포항지진 액상화 조사 결과 다음 주 중간 발표”
    • 입력 2017-11-24 13:00:42
    • 수정2017-11-24 13:13:55
    사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4일 "포항 지진 진앙 주변의 '액상화 현상' 조사와 관련해 전문가 자문과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다음 주에 개략적인 분석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정종제 중대본 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현재 총 10개소에 대한 시추와 분석을 진행할 계획이고 분석에는 1개월 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과 기상청 등의 전문가 10명 가까이가 진행하는 포항 진앙 주변 지반 액상화 조사는 당초 8곳을 대상으로 했지만 10곳으로 늘어났다.

중대본은 시추를 통해 확보한 지질 샘플과 그간 건설 업체들의 시추 자료, 기록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액상화 여부에 관한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중대본은 또 지진 발생과 지열발전소 공사 간 연관성을 조사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국제전문가로 조사단을 꾸려 정밀 진단할 계획이라며 진단 결과가 나올 때까지 발전소 건설 공사를 중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20일부터 진행된 포항지역 피해 주택 1천324개소에 대한 1차 안전점검 결과, 대부분은 피해가 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약 6%의 주택에서 '위험' 내지 '사용제한' 판정이 내려졌다.

건물의 출입제한을 의미하는 '위험' 판정이 난 주택은 26개소(2%)였고, 출입과 사용에 주의가 필요한 '사용제한' 주택은 56개소(4%)로 집계됐다.

'사용 가능' 판정은 1천260개소(94%)였고, 나머지 70개소는 중복으로 등록됐거나 건축물이 공사 중인 경우이다.

중대본은 '위험' 판정된 주택에 대해서는 지자체가 정밀안전진단 등의 조치를 마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해양수산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