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쟁 로봇의 강국, 에스토니아
입력 2018.01.26 (09:47) 수정 2018.01.26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 세계 군수업계는 로봇과 자동화 기술을 이용해 첨단 무기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특히 전쟁 무기는 이미 수십 개 국가에서 제조되고 있는데 그 대표적인 국가라고 하면 보통 미국을 떠올리지만 에스토니아도 손꼽히는 전쟁 로봇 강국입니다.

세계 최초의 하이브리드 무인 지상차량 'THeMIS'도 에스토니아 방위산업체가 개발했습니다.

한 쌍의 궤도 사이에 빈 공간이 있어, 그곳에 다양한 장비를 탑재하거나 물자와 부상자들을 실어 나를 수도 있습니다.

화재 진압용, 정찰용, 살상용 등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 가능합니다.

[쿨다 바아르시/밀렘 로보틱스 CEO : "로봇의 센서가 사람보다 더 잘 보고 들을 수 있습니다. 사격 명중률도 훨씬 높습니다."]

에스토니아 방산업계는 원격 제어 무기를 넘어, 사전 프로그래밍 된 경로를 따라 자체적으로 움직이면서 자율적이고 독립적으로 임무를 수행하는 자율 무기 시스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 전쟁 로봇의 강국, 에스토니아
    • 입력 2018-01-26 09:48:06
    • 수정2018-01-26 09:59:14
    930뉴스
전 세계 군수업계는 로봇과 자동화 기술을 이용해 첨단 무기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특히 전쟁 무기는 이미 수십 개 국가에서 제조되고 있는데 그 대표적인 국가라고 하면 보통 미국을 떠올리지만 에스토니아도 손꼽히는 전쟁 로봇 강국입니다.

세계 최초의 하이브리드 무인 지상차량 'THeMIS'도 에스토니아 방위산업체가 개발했습니다.

한 쌍의 궤도 사이에 빈 공간이 있어, 그곳에 다양한 장비를 탑재하거나 물자와 부상자들을 실어 나를 수도 있습니다.

화재 진압용, 정찰용, 살상용 등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 가능합니다.

[쿨다 바아르시/밀렘 로보틱스 CEO : "로봇의 센서가 사람보다 더 잘 보고 들을 수 있습니다. 사격 명중률도 훨씬 높습니다."]

에스토니아 방산업계는 원격 제어 무기를 넘어, 사전 프로그래밍 된 경로를 따라 자체적으로 움직이면서 자율적이고 독립적으로 임무를 수행하는 자율 무기 시스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