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스코 사고는 후진국형 재해…왜 하청업체 직원만?
입력 2018.02.19 (06:26) 수정 2018.02.19 (06: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4명의 하청업체 노동자가 숨진 포스코 질소 누출 사고의 수사 범위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하청업체에게 안전 관리를 떠넘기는 구조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이 같은 후진국형 재해는 언제든지 반복될 수 있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25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산소공장 냉각탑에서 작업하던 하청업체 직원 4명이 질소 누출로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안전 관리 전반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 운전도 있고 기계정비도 있고 전기정비도 있고 이렇게 세 개 파트가 협의를 잘했으면 사고를 막을 수 있었는데..."]

경찰은 포스코 관계자와 하청업체 관계자 등 모두 4명을 입건하는 한편 참고인 조사 범위도 확대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도 이번 사고를 전형적인 후진국형 산업 재해로 규정했습니다.

[이성기/고용노동부 차관/ 지난달 26일 : "질식 재해는 전형적인 재해형 사고로 산소 농도 측정 누락이라든지 부적합한 보호구 착용 등 기본 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고가 반복되고 있는데도 하청업체 노동자에게만 위험한 작업을 떠맡기고 관리는 제대로 하지 않는 구조가 바뀌지 않고 있습니다.

[이전락/금속노동조합 포항지부 : "산업안전보건관리법에 의해서 분기별 회의를 통해 구조적 문제점을 해결하는 과정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다 보니까 일방적으로.."]

실제 지난 6년간 포스코에서만 사고로 숨진 노동자 14명 가운데 10명이 하청 노동자였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포스코 사고는 후진국형 재해…왜 하청업체 직원만?
    • 입력 2018-02-19 06:28:29
    • 수정2018-02-19 06:33:15
    뉴스광장 1부
[앵커]

지난달 4명의 하청업체 노동자가 숨진 포스코 질소 누출 사고의 수사 범위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하청업체에게 안전 관리를 떠넘기는 구조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이 같은 후진국형 재해는 언제든지 반복될 수 있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25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산소공장 냉각탑에서 작업하던 하청업체 직원 4명이 질소 누출로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안전 관리 전반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 운전도 있고 기계정비도 있고 전기정비도 있고 이렇게 세 개 파트가 협의를 잘했으면 사고를 막을 수 있었는데..."]

경찰은 포스코 관계자와 하청업체 관계자 등 모두 4명을 입건하는 한편 참고인 조사 범위도 확대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도 이번 사고를 전형적인 후진국형 산업 재해로 규정했습니다.

[이성기/고용노동부 차관/ 지난달 26일 : "질식 재해는 전형적인 재해형 사고로 산소 농도 측정 누락이라든지 부적합한 보호구 착용 등 기본 수칙을 준수하지 않아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고가 반복되고 있는데도 하청업체 노동자에게만 위험한 작업을 떠맡기고 관리는 제대로 하지 않는 구조가 바뀌지 않고 있습니다.

[이전락/금속노동조합 포항지부 : "산업안전보건관리법에 의해서 분기별 회의를 통해 구조적 문제점을 해결하는 과정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다 보니까 일방적으로.."]

실제 지난 6년간 포스코에서만 사고로 숨진 노동자 14명 가운데 10명이 하청 노동자였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