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근룡호’ 전복, 2명 숨진 채 발견…실종자 5명 수색 중
입력 2018.03.01 (12:03) 수정 2018.03.01 (12: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전남 완도군 청산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된 선박에서 선원 2명이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해경은 나머지 5명의 선원들을 찾기 위해 수색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 전해주시죠!

[앵커]

네! 어제 전복된 전남 청산도 어선에서 오늘 오전 선원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된 시간은 오늘 오전 7시 32분과 49분입니다.

사고 해역에 3미터 이상의 높은 파도가 일면서 오늘 오전에서야 구조대가 선박 안으로 진입해 조타실에서 발견한 겁니다.

완도해경은 숨진 선원 한 명은 인도네시아 국적 26살 남성, 다른 한 명은 거제 출신 56살 박 모 씨로 확인했습니다.

출항 기록에는 한국인 선원 6명과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한 명이 탄 것으로 적혀 있습니다.

현재 선장 56살 진 모 씨 등 한국인 선원 5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해경은 높은 파도로 인해 사고 선박이 청산도 남동쪽으로 빠르게 표류하고 있다며 실종자 유실 등에 대비해 선박의 문을 닫고, 주변 수색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어제 낮 12시 56분쯤 선장 진 모 씨가 지인에게 전화해 높은 파도를 피해 청산도로 피항한다고 말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전복된 근룡호는 7톤급 통발어선으로 어제 오후 4시 반쯤 청산도 남방 6킬로미터 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됐습니다.

해당 선박은 지난달 27일 완도항을 출항했고 하루 뒤인 어제 오후 청산도 인근 해상에서 마지막으로 위치가 확인된 뒤 연락이 끊겼습니다.

해경은 나머지 선원의 행방을 찾기 위해 수색 범위를 넓히는 한편 예인선을 동원해 사고 선박을 청산도 인근 해상으로 인양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목포에서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근룡호’ 전복, 2명 숨진 채 발견…실종자 5명 수색 중
    • 입력 2018-03-01 12:05:24
    • 수정2018-03-01 12:09:34
    뉴스 12
[앵커]

어제 전남 완도군 청산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된 선박에서 선원 2명이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해경은 나머지 5명의 선원들을 찾기 위해 수색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 전해주시죠!

[앵커]

네! 어제 전복된 전남 청산도 어선에서 오늘 오전 선원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된 시간은 오늘 오전 7시 32분과 49분입니다.

사고 해역에 3미터 이상의 높은 파도가 일면서 오늘 오전에서야 구조대가 선박 안으로 진입해 조타실에서 발견한 겁니다.

완도해경은 숨진 선원 한 명은 인도네시아 국적 26살 남성, 다른 한 명은 거제 출신 56살 박 모 씨로 확인했습니다.

출항 기록에는 한국인 선원 6명과 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한 명이 탄 것으로 적혀 있습니다.

현재 선장 56살 진 모 씨 등 한국인 선원 5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해경은 높은 파도로 인해 사고 선박이 청산도 남동쪽으로 빠르게 표류하고 있다며 실종자 유실 등에 대비해 선박의 문을 닫고, 주변 수색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어제 낮 12시 56분쯤 선장 진 모 씨가 지인에게 전화해 높은 파도를 피해 청산도로 피항한다고 말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전복된 근룡호는 7톤급 통발어선으로 어제 오후 4시 반쯤 청산도 남방 6킬로미터 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됐습니다.

해당 선박은 지난달 27일 완도항을 출항했고 하루 뒤인 어제 오후 청산도 인근 해상에서 마지막으로 위치가 확인된 뒤 연락이 끊겼습니다.

해경은 나머지 선원의 행방을 찾기 위해 수색 범위를 넓히는 한편 예인선을 동원해 사고 선박을 청산도 인근 해상으로 인양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목포에서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