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공원 대피소·산 정상 일대 음주 금지
입력 2018.03.18 (07:26) 수정 2018.03.18 (07:32) KBS 재난방송센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산을 찾는 분들 많으신데요

땀 흘리며 산에 오른 뒤 술 한잔 하는 경우도 많죠.

하지만 음주 산행은 치명적인 사고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최근 6년 동안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가운데 음주로 인한 사고는 5%였는데요,

사망 사고 가운데 음주가 원인인 경우는 11%나 됐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13일부터 국립공원의 모든 대피소, 등산객이 많은 주요 탐방로와 산 정상에서의 음주가 금지됐습니다.

도립 공원의 금지 구역도 곧 지정이 될텐데요.

금지된 곳에서 술을 마시다 적발되면 처음엔 5만원, 이후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다만 국립공원에선 오는 9월 12일까지 계도 기간을 거칠 예정입니다.
  • 국립공원 대피소·산 정상 일대 음주 금지
    • 입력 2018-03-18 07:27:45
    • 수정2018-03-18 07:32:24
    KBS 재난방송센터
기온이 점차 오르면서 산을 찾는 분들 많으신데요

땀 흘리며 산에 오른 뒤 술 한잔 하는 경우도 많죠.

하지만 음주 산행은 치명적인 사고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최근 6년 동안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가운데 음주로 인한 사고는 5%였는데요,

사망 사고 가운데 음주가 원인인 경우는 11%나 됐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13일부터 국립공원의 모든 대피소, 등산객이 많은 주요 탐방로와 산 정상에서의 음주가 금지됐습니다.

도립 공원의 금지 구역도 곧 지정이 될텐데요.

금지된 곳에서 술을 마시다 적발되면 처음엔 5만원, 이후엔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다만 국립공원에선 오는 9월 12일까지 계도 기간을 거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