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장소·날짜 며칠 내 결정”
입력 2018.05.02 (19:04) 수정 2018.05.02 (22:2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 날짜와 장소를 며칠 내로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하원 의회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 비핵화 노력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발의했습니다.

김명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항공기 비상착륙 사고 관련 승무원과 탑승자들을 격려하는 자리.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관련 내용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는 지금 회담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날짜가 며칠 내로 발표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북한측과의 조율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도 고려하고 있다면서 그 이유를 직접 설명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어제 : "판문점을 좋아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우리가 바로 그 현장에 있게 되는 거잖아요. 일이 잘 풀리면, 제3국이 아니라 바로 그 장소가 대단한 축제의 장이 될 것입니다."]

백악관도 회담 장소와 날짜 발표가 머지 않았다고 확인했습니다.

[샌더스/미국 백악관 대변인 :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회담 장소와 날짜 목록이 좁혀졌고, 곧 발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기울이는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초당적 결의안을 처음으로 발의했습니다.

결의안은 북한이 핵무기와 무기 운반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게 폐기할 때까지 대북 압박을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장소·날짜 며칠 내 결정”
    • 입력 2018-05-02 19:07:06
    • 수정2018-05-02 22:24:39
    뉴스 7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 날짜와 장소를 며칠 내로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하원 의회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반도 비핵화 노력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발의했습니다.

김명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항공기 비상착륙 사고 관련 승무원과 탑승자들을 격려하는 자리.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관련 내용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는 지금 회담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날짜가 며칠 내로 발표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북한측과의 조율이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도 고려하고 있다면서 그 이유를 직접 설명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어제 : "판문점을 좋아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우리가 바로 그 현장에 있게 되는 거잖아요. 일이 잘 풀리면, 제3국이 아니라 바로 그 장소가 대단한 축제의 장이 될 것입니다."]

백악관도 회담 장소와 날짜 발표가 머지 않았다고 확인했습니다.

[샌더스/미국 백악관 대변인 :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회담 장소와 날짜 목록이 좁혀졌고, 곧 발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기울이는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초당적 결의안을 처음으로 발의했습니다.

결의안은 북한이 핵무기와 무기 운반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게 폐기할 때까지 대북 압박을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