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문화 침투 가속화
입력 1990.09.10 (21: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박성범 앵커 :

아파트촌마다 창틀에 매달린 접시형 안테나가 날이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일본 위성방송을 수신하는 안테나가 급속히 늘고 있어서 연초에만도 약 15만 대로 추정됐지만 지금은 약 30만대 정도로 는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일본의 민방까지 위성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요즘에는 아파트촌에서 여러 세대가 함께 볼 수 있는 공청 안테나까지 설치되고 있습니다.

김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진수 기자 :

왜색 문화가 이렇게 아무런 제약 없이 우리의 안방을 넘본 지도 어느덧 2년 여가 지났습니다. 그동안 위성 수신 안테나를 설치하는 가정은 일본 문화의 침투시비 속에서도 계속 늘어나기만 해 지금은 설치 가정이 30여 만 가구를 헤아리고 있습니다.


이는 도입 초에 설치비용이 200만 원 선이던 것이 차츰 낮아져 현재는 제품 국산화에 힘입어 60만 원 선까지 크게 낮아진데 그 첫 번째 원인이 있습니다.


조미자 (시민) :

반상회에 나갔더니 일어 방송 안테나를 단체로 단다고, 가격이 단체로 하면은 굉장히 싸다고 그래 가지고 달았어요.


김진수 기자 :

게다가 요사이는 아파트마다 20가구 이상이 모여 이렇게 공동으로 안테나를 설치하는 경우가 많아 일본 방송을 시청하는 가정은 더욱 늘어나고만 있는 실정입니다.

여기에 지난달 28일 일본 방송위성이 새로 발사돼 기존 NHK 방송의 2개 채널 외에 민영방송도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물론 이 채널은 민방의 속성상 시청료를 내지 않고는 시청할 수 없도록 전파 방해를 받겠지만 이에 대비해서 국내에서는 벌써 암호 해독기를 개발해놓고 그 시판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의 이야기입니다.


따라서 결국 일본 상업방송은 일정기간 시험방송을 거쳐 내년 4월께부터는 갖가지 요란하고 화려한 내용의 프로그램과 함께 일본 상품에 대한 무분별한 선호를 더욱 부채질할 상업광고까지 싣고 우리 가정으로 직접 침투하게 될 전망이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하겠습니다.

  • 일본문화 침투 가속화
    • 입력 1990-09-10 21:00:00
    뉴스 9

박성범 앵커 :

아파트촌마다 창틀에 매달린 접시형 안테나가 날이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일본 위성방송을 수신하는 안테나가 급속히 늘고 있어서 연초에만도 약 15만 대로 추정됐지만 지금은 약 30만대 정도로 는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일본의 민방까지 위성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요즘에는 아파트촌에서 여러 세대가 함께 볼 수 있는 공청 안테나까지 설치되고 있습니다.

김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진수 기자 :

왜색 문화가 이렇게 아무런 제약 없이 우리의 안방을 넘본 지도 어느덧 2년 여가 지났습니다. 그동안 위성 수신 안테나를 설치하는 가정은 일본 문화의 침투시비 속에서도 계속 늘어나기만 해 지금은 설치 가정이 30여 만 가구를 헤아리고 있습니다.


이는 도입 초에 설치비용이 200만 원 선이던 것이 차츰 낮아져 현재는 제품 국산화에 힘입어 60만 원 선까지 크게 낮아진데 그 첫 번째 원인이 있습니다.


조미자 (시민) :

반상회에 나갔더니 일어 방송 안테나를 단체로 단다고, 가격이 단체로 하면은 굉장히 싸다고 그래 가지고 달았어요.


김진수 기자 :

게다가 요사이는 아파트마다 20가구 이상이 모여 이렇게 공동으로 안테나를 설치하는 경우가 많아 일본 방송을 시청하는 가정은 더욱 늘어나고만 있는 실정입니다.

여기에 지난달 28일 일본 방송위성이 새로 발사돼 기존 NHK 방송의 2개 채널 외에 민영방송도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물론 이 채널은 민방의 속성상 시청료를 내지 않고는 시청할 수 없도록 전파 방해를 받겠지만 이에 대비해서 국내에서는 벌써 암호 해독기를 개발해놓고 그 시판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의 이야기입니다.


따라서 결국 일본 상업방송은 일정기간 시험방송을 거쳐 내년 4월께부터는 갖가지 요란하고 화려한 내용의 프로그램과 함께 일본 상품에 대한 무분별한 선호를 더욱 부채질할 상업광고까지 싣고 우리 가정으로 직접 침투하게 될 전망이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하겠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