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G2 관세전쟁 돌입…미·중 ‘물러설 수 없다’
입력 2018.07.06 (21:01) 수정 2018.07.06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G2, 세계 최대 경제 강국인 미국과 중국이 말 그대로 관세 전쟁을 시작했습니다.

미국이 오늘(6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의 관세를 물렸고, 중국도 즉각 보복조치에 나섰습니다.

뉴욕과 베이징을 동시에 연결해서 각국 입장과 속내를 알아봅니다.

뉴욕의 김철우 특파원, 베이징 강민수 특파원 나와계시죠?

먼저 미국 상황부터 알아보겠습니다.

김철우 특파원, 미국의 고율관세 조치가 예고했던 대로 시행이 된거죠?

[김철우]

네, 한국 시각으로 오늘(6일) 오후 1시 1분 부터죠.

미국이 38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 제품에 25% 관세 부과를 개시했습니다.

또 2주 안에 18조 원 규모의 280여 개 품목에도 추가로 관세를 매길 예정입니다.

중국이 집중 투자하고 있는 정보통신과 로봇, 항공우주 등 첨단 제품이 그 대상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관세부과를 유보하고 있는 5천억 달러 어치 중국산 제품이 있다"며, 중국이 보복 대응하면 관세 부과 규모를 10배로 확대하겠다고 엄포를 놓았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지금까지 (무역)전쟁에서는 졌습니다. 그러나 지금부터는 우리가 모든 카드를 갖고 있기 때문에 이길 것입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에도 중국측이 바로 보복 관세를 실행했죠?

[강민수]

네, 공언했던 대로 미국과 똑같은 시간에 똑 같은 규모로, 똑 같은 강도인 25%의 보복 관세 부과 조치를 시행했습니다.

대상은 대두 등 농산품과 자동차 등 주로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지지기반을 겨냥했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중국이 미국과 맞서면서 동시에 우군을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의 보호 무역주의에 전세계가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데요,

총리와 외교부장이 나서서 유럽연합의 동참을 촉구하는 중입니다.

미국과 일대일 협상이 여의치 않아 보이자 다자의 틀 속에서 문제를 해결해보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중국의 보복조치에 대한 미국 입장이 궁금한데요.

김철우 특파원, 미국 현지에서도 정부의 이런 보호무역 조치에 대해서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다고 하던데요.

굳이 미국 정부가 중국과 무역 전쟁을 강행하는 이유를 어떻게 해석해야 될까요?

[김철우]

네, 미국은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중국산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다는 명분을 밝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첨단 산업 집중 투자를 통해 기술 굴기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의 기세를 이참에 꺾어놓겠다는 미국의 속내로 분석하는 전문가들이 많습니다.

글로벌 경제 패권 경쟁이 주요 배경이란 겁니다.

미국의 관세 부과 대상이 중국산 첨단분야 제품에 집중돼 있고요.

중국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트럼프의 지지 기반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중서부 농업지대와 러스트 벨트 생산물에 보복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며 미국을 압박했는데도, 관세 전쟁을 강행하는 이유가 이 때문이란 겁니다.

미중 간 관세 전쟁은 서막에 불과합니다.

정치적 노림수와 경제 패권을 둘러싼 경쟁이란 점에서 두 강대국 간의 치킨 게임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앵커]

중국의 속내가 궁금한데요.

미국 정부가 이렇게 완강한 태도를 보인다면 미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높은 중국이 상대적으로 더 큰 피해를 볼 가능성이 높은데요.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에 대한 중국 정부의 대응책은 뭡니까?

[강민수]

네, 중국이 표면적으로는 중국 경제가 버틸 여력이 충분하다, 되레 미국에 타격이 될 것이다, 상황을 관리할 많은 수단이 중국 당국에 남아 있다는 얘길 하고 있습니다만, 미국에 비해 중국이 수출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 상황이 극단으로 치닫게되면 중국의 외환시장과 증시까지 흔들릴 수 있다는 점에서 중국의 불안감이 느껴집니다.

실제로 시진핑 주석이 신중한 대응을 주문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고요,

되도록이면 미국을 자극하지 않으면서 확전을 자제하고 상황을 빨리 매듭짓고 싶어하는 분위기입니다.

중국 상무부가 이달 초 상하이 등 12개 자유무역시험구에서 외국인 투자 금지 대상을 절반 이상 줄이는 등 대외개방을 확대한 것도 미국에 유화적인 몸짓을 보여준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미중 양국이 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사태를 조기에 타결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는 얘기네요.

뉴욕 김철우, 베이징 강민수 특파원 설명 잘 들었습니다.
  • G2 관세전쟁 돌입…미·중 ‘물러설 수 없다’
    • 입력 2018-07-06 21:05:39
    • 수정2018-07-06 22:07:47
    뉴스 9
[앵커]

G2, 세계 최대 경제 강국인 미국과 중국이 말 그대로 관세 전쟁을 시작했습니다.

미국이 오늘(6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의 관세를 물렸고, 중국도 즉각 보복조치에 나섰습니다.

뉴욕과 베이징을 동시에 연결해서 각국 입장과 속내를 알아봅니다.

뉴욕의 김철우 특파원, 베이징 강민수 특파원 나와계시죠?

먼저 미국 상황부터 알아보겠습니다.

김철우 특파원, 미국의 고율관세 조치가 예고했던 대로 시행이 된거죠?

[김철우]

네, 한국 시각으로 오늘(6일) 오후 1시 1분 부터죠.

미국이 38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 제품에 25% 관세 부과를 개시했습니다.

또 2주 안에 18조 원 규모의 280여 개 품목에도 추가로 관세를 매길 예정입니다.

중국이 집중 투자하고 있는 정보통신과 로봇, 항공우주 등 첨단 제품이 그 대상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관세부과를 유보하고 있는 5천억 달러 어치 중국산 제품이 있다"며, 중국이 보복 대응하면 관세 부과 규모를 10배로 확대하겠다고 엄포를 놓았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지금까지 (무역)전쟁에서는 졌습니다. 그러나 지금부터는 우리가 모든 카드를 갖고 있기 때문에 이길 것입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에도 중국측이 바로 보복 관세를 실행했죠?

[강민수]

네, 공언했던 대로 미국과 똑같은 시간에 똑 같은 규모로, 똑 같은 강도인 25%의 보복 관세 부과 조치를 시행했습니다.

대상은 대두 등 농산품과 자동차 등 주로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지지기반을 겨냥했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중국이 미국과 맞서면서 동시에 우군을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의 보호 무역주의에 전세계가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데요,

총리와 외교부장이 나서서 유럽연합의 동참을 촉구하는 중입니다.

미국과 일대일 협상이 여의치 않아 보이자 다자의 틀 속에서 문제를 해결해보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중국의 보복조치에 대한 미국 입장이 궁금한데요.

김철우 특파원, 미국 현지에서도 정부의 이런 보호무역 조치에 대해서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다고 하던데요.

굳이 미국 정부가 중국과 무역 전쟁을 강행하는 이유를 어떻게 해석해야 될까요?

[김철우]

네, 미국은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중국산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다는 명분을 밝히고 있습니다.

하지만, 첨단 산업 집중 투자를 통해 기술 굴기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의 기세를 이참에 꺾어놓겠다는 미국의 속내로 분석하는 전문가들이 많습니다.

글로벌 경제 패권 경쟁이 주요 배경이란 겁니다.

미국의 관세 부과 대상이 중국산 첨단분야 제품에 집중돼 있고요.

중국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트럼프의 지지 기반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중서부 농업지대와 러스트 벨트 생산물에 보복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며 미국을 압박했는데도, 관세 전쟁을 강행하는 이유가 이 때문이란 겁니다.

미중 간 관세 전쟁은 서막에 불과합니다.

정치적 노림수와 경제 패권을 둘러싼 경쟁이란 점에서 두 강대국 간의 치킨 게임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앵커]

중국의 속내가 궁금한데요.

미국 정부가 이렇게 완강한 태도를 보인다면 미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높은 중국이 상대적으로 더 큰 피해를 볼 가능성이 높은데요.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에 대한 중국 정부의 대응책은 뭡니까?

[강민수]

네, 중국이 표면적으로는 중국 경제가 버틸 여력이 충분하다, 되레 미국에 타격이 될 것이다, 상황을 관리할 많은 수단이 중국 당국에 남아 있다는 얘길 하고 있습니다만, 미국에 비해 중국이 수출 비중이 훨씬 높다는 점, 상황이 극단으로 치닫게되면 중국의 외환시장과 증시까지 흔들릴 수 있다는 점에서 중국의 불안감이 느껴집니다.

실제로 시진핑 주석이 신중한 대응을 주문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고요,

되도록이면 미국을 자극하지 않으면서 확전을 자제하고 상황을 빨리 매듭짓고 싶어하는 분위기입니다.

중국 상무부가 이달 초 상하이 등 12개 자유무역시험구에서 외국인 투자 금지 대상을 절반 이상 줄이는 등 대외개방을 확대한 것도 미국에 유화적인 몸짓을 보여준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미중 양국이 극적으로 협상을 통해 사태를 조기에 타결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는 얘기네요.

뉴욕 김철우, 베이징 강민수 특파원 설명 잘 들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