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국회 특활비 폐지” 합의…세부안 이번주 발표
입력 2018.08.13 (17:04) 수정 2018.08.13 (17:3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쌈짓돈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온 국회 특활비를 폐지하기로 여야가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번 주 중에 국회 차원의 제도개선 방안도 발표될 전망입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야가 국회 특활비를 완전히 폐지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오늘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정례회동을 통해 폐지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특활비 문제도 저희들 여야간에 완전히 폐지하는 걸로 저희가 합의를 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 사회의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맥을 걷어낼 수 있게 돼서 저는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지난주 민주당과 한국당은 특활비를 폐지하는 대신 투명하게 쓰겠다는 자체 개선안을 발표했었지만, 기득권 정당의 담합이라는 비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면서 양 당도 입장을 선회하게 된 겁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의정사에 남을 쾌거를 결단내렸다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어떻게 완벽한 제도화로 마무리짓는가..."]

올해 국회 특활비 예산은 62억 원 규모입니다.

이를 의장단, 교섭단체, 상임위가 각각 3분의 1씩 정도씩 나눠서 써 왔는데, 일단 오늘 폐지가 합의된 부분은 교섭단체 특활비 부분입니다.

이를 뺀 나머지 의장단과 상임위 등의 특활비는 국회 사무처와 의장실 등의 검토를 거친 뒤 오는 16일 개선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행정부 예산 통제권을 가진 국회가 특활비 폐지에 합의함에 따라 다른 정부 부처들의 특활비 삭감 논의에도 불이 붙을 가능성이 상당합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여야 “국회 특활비 폐지” 합의…세부안 이번주 발표
    • 입력 2018-08-13 17:06:15
    • 수정2018-08-13 17:31:29
    뉴스 5
[앵커]

쌈짓돈 아니냐는 비판을 받아온 국회 특활비를 폐지하기로 여야가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번 주 중에 국회 차원의 제도개선 방안도 발표될 전망입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야가 국회 특활비를 완전히 폐지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오늘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정례회동을 통해 폐지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특활비 문제도 저희들 여야간에 완전히 폐지하는 걸로 저희가 합의를 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 사회의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맥을 걷어낼 수 있게 돼서 저는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지난주 민주당과 한국당은 특활비를 폐지하는 대신 투명하게 쓰겠다는 자체 개선안을 발표했었지만, 기득권 정당의 담합이라는 비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면서 양 당도 입장을 선회하게 된 겁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의정사에 남을 쾌거를 결단내렸다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어떻게 완벽한 제도화로 마무리짓는가..."]

올해 국회 특활비 예산은 62억 원 규모입니다.

이를 의장단, 교섭단체, 상임위가 각각 3분의 1씩 정도씩 나눠서 써 왔는데, 일단 오늘 폐지가 합의된 부분은 교섭단체 특활비 부분입니다.

이를 뺀 나머지 의장단과 상임위 등의 특활비는 국회 사무처와 의장실 등의 검토를 거친 뒤 오는 16일 개선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행정부 예산 통제권을 가진 국회가 특활비 폐지에 합의함에 따라 다른 정부 부처들의 특활비 삭감 논의에도 불이 붙을 가능성이 상당합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