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자카르타 교민들 “남북 단일팀 응원, 우리가 앞장!”
입력 2018.08.13 (21:48) 수정 2018.08.1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주말 개막하는 아시안게임에서 자카르타 교민들이 열띤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우리 선수들과 단일팀에 힘을 북돋아 주겠다는 계획입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명 나는 풍물 소리에 맞춰 힘차게 응원 구호를 외칩니다.

단체 부채춤도 선보입니다.

주말도 반납하고 응원 연습 중인 자카르타 교민 풍물패입니다.

4~50대인 이들의 표정에는, 멀리 떨어져 있는 조국에 대한 사랑과 열정이 느껴집니다.

이들은 개막식에서 3백여 명의 교민들과 함께 신명 나는 공연을 펼칠 계획입니다.

[박형동/자카르타 교민 풍물패 회장 : "인도네시아에서 이제 아시안게임을 한다고 하니깐, 교민들이 상당히 기대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평생 해외에서 이런 경험을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을 것 같아서."]

남북 단일팀을 위한 응원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한반도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단체로 맞춰 입고, 한민족의 화합을 노래할 계획입니다.

인도네시아 한인회도 한반도기와 부채 등 응원 도구를 지원합니다.

[양영연/인도네시아 한인회 회장 : "북한 선수들을 구경하기 위해서라도 많은 교민들이 참석해서, 남북한이 통일이 되면 얼마나 멋진 일인 가를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인도네시아 교민들의 뜨거운 응원의 목소리는 내일 여자 핸드볼 남북 대결에서 처음 울려 퍼질 예정입니다.

자카르타에서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자카르타 교민들 “남북 단일팀 응원, 우리가 앞장!”
    • 입력 2018-08-13 21:50:52
    • 수정2018-08-13 22:01:01
    뉴스 9
[앵커]

이번 주말 개막하는 아시안게임에서 자카르타 교민들이 열띤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우리 선수들과 단일팀에 힘을 북돋아 주겠다는 계획입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명 나는 풍물 소리에 맞춰 힘차게 응원 구호를 외칩니다.

단체 부채춤도 선보입니다.

주말도 반납하고 응원 연습 중인 자카르타 교민 풍물패입니다.

4~50대인 이들의 표정에는, 멀리 떨어져 있는 조국에 대한 사랑과 열정이 느껴집니다.

이들은 개막식에서 3백여 명의 교민들과 함께 신명 나는 공연을 펼칠 계획입니다.

[박형동/자카르타 교민 풍물패 회장 : "인도네시아에서 이제 아시안게임을 한다고 하니깐, 교민들이 상당히 기대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평생 해외에서 이런 경험을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을 것 같아서."]

남북 단일팀을 위한 응원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한반도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단체로 맞춰 입고, 한민족의 화합을 노래할 계획입니다.

인도네시아 한인회도 한반도기와 부채 등 응원 도구를 지원합니다.

[양영연/인도네시아 한인회 회장 : "북한 선수들을 구경하기 위해서라도 많은 교민들이 참석해서, 남북한이 통일이 되면 얼마나 멋진 일인 가를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인도네시아 교민들의 뜨거운 응원의 목소리는 내일 여자 핸드볼 남북 대결에서 처음 울려 퍼질 예정입니다.

자카르타에서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