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캐나다, 소방 호스 삼켜버린 ‘파이어네이도’
입력 2018.09.20 (10:54) 수정 2018.09.20 (11:1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더후프의 들판에 불기둥이 최대 60m 높이로 소용돌이치며 치솟는 '파이어네이도'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모든 것을 삼킬 듯 휘몰아치는 파이어네이도의 위력이 어찌나 센지, 불길을 향해 댄 소방 호스를 빨아 당길 정도였는데요.

소방관 여러 명이 호스에 붙어 45분가량 줄다리기했지만, 30m 이상 공중으로 날아간 소방 호스는 결국 불에 녹아버렸다고 합니다.
  • [지구촌 Talk] 캐나다, 소방 호스 삼켜버린 ‘파이어네이도’
    • 입력 2018-09-20 10:56:18
    • 수정2018-09-20 11:10:40
    지구촌뉴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밴더후프의 들판에 불기둥이 최대 60m 높이로 소용돌이치며 치솟는 '파이어네이도'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모든 것을 삼킬 듯 휘몰아치는 파이어네이도의 위력이 어찌나 센지, 불길을 향해 댄 소방 호스를 빨아 당길 정도였는데요.

소방관 여러 명이 호스에 붙어 45분가량 줄다리기했지만, 30m 이상 공중으로 날아간 소방 호스는 결국 불에 녹아버렸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