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K] 윤장현 전 광주시장 사기 사건 전말은?
입력 2018.12.06 (17:57) 취재K
최근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이 전 영부인을 사칭한 여성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단순 사기인 줄 알았던 이 사건은, 알고 보니 윤 전 시장이 사기 피의자의 자녀들 취업까지 도와준 사실이 드러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습니다. 윤 전 시장은 왜 돈을 보냈는지, 정말 속은 것인지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다소 복잡해 보이는 이 사건을 정리해 봤습니다.


"권양숙입니다"...속아 넘어간 윤장현

윤 전 시장은 전 영부인을 사칭한 여성에게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4차례에 걸쳐 모두 4억 5천만 원을 보냈습니다. 고 노무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김 모(49) 씨의 말을 그대로 믿은 겁니다.

김 씨는 윤 전 시장에게 문자 메시지로 "딸 사업에 문제가 생겨서 5억 원이 급하게 필요하게 됐다. 빌려주면 곧 갚겠다"고 보냈습니다. 이 문자를 받은 윤 전 시장은 김 씨와 직접 전화 통화까지 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김 씨를 진짜 권양숙 여사라고 믿었고,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서 급히 돈을 보냈다고 경찰 조사에서 말했습니다.

[연관기사] 전·현직 영부인 사칭 사기…前 광주시장도 당해

김 씨는 전직 영부인을 사칭해 광주 전남 지역 유력인사 10여 명에게도 같은 방법으로 접근했습니다. 일부 인사들에게는 김정숙 여사를 사칭했습니다.

요즘 보이스피싱이 많다 보니, 김 씨의 문자메시지와 휴대전화 연락을 받은 대부분의 유력인사들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더 이상 연락을 받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를 수상하게 여긴 한 유력 인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덜미를 잡혔습니다. 김 씨는 과거 민주당 선거 운동원으로 활동하면서 유력 인사들의 휴대폰 번호를 알아낸 것으로 경찰 수사에서 밝혀졌습니다.

이 사건이 알려지자 윤 전 시장이 4억 5천만 원이라는 적지 않은 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커졌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윤 전 시장은 은행 2곳에서 3억 5천만 원을 대출 받았고, 나머지 1억 원은 지인에게 빌렸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윤 전 시장이 은행 대출을 받은 것은 확인했지만, 대출금이 사기 피해액과 관련이 있는지는 수사가 더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피해자' 윤장현에서 '피의자' 윤장현으로

여기까지만 보면 일단 윤 전 시장이 사기 피해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경찰은 김 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두 사람이 주고 받은 문자에 취업을 청탁하는 내용이 등장한 겁니다. 실제로 김 씨의 아들 조 모 씨가 광주광역시 산하 김대중컨벤션센터에 7개월 동안 임시직으로 채용됐고, 딸도 광주의 한 사립중학교에 기간제 교사로 채용이 된 겁니다. 아들은 전시회를 준비하는 조직에서 3월부터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일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윤 전 시장이 이 과정에서 산하 기관 등에 전화로 채용을 부탁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지난 달 30일,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해당 사립학교를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한 경찰은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연관기사] 경찰, 윤장현 전 광주시장 '영부인' 사칭 자녀 채용 의혹 수사

사기 사건 피해자 신분이었던 윤 전 시장은 채용 청탁 의혹이 불거지면서 직권 남용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습니다. 경찰은 사실 관계 조사를 위해 윤 전 시장에게 출석할 것을 통보한 상태입니다.


"혼외자가 있습니다"..1인 2역에 넘어간 윤장현

지난해 12월, 윤 전 시장은 권양숙 여사를 사칭하는 김 씨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김 씨를 보낼테니 만나서 부탁을 들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윤 전 시장은 전화를 받고 며칠 뒤 시장실에서 김 씨를 직접 만났습니다. 김 씨는 윤 전 시장을 만나 황당한 이야기를 털어 놓습니다. 자신을 노무현 전 대통령 혼외자 2명을 키우고 있는 위탁모라고 소개하고, 남매가 혼외 자식이기 때문에 대학 졸업 이후 특별한 경제적 지원없이 어렵게 살고 있다면서 취업을 도와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자신의 자녀를 노 전 대통령의 혼외자로 둔갑시킨 겁니다.

[연관기사] 윤장현 전 광주시장, '혼외자 사기'에 속았다?

이를 믿은 윤 전 시장이 김 씨 자녀들의 채용에 관여했다는 게 현재 까지의 경찰 수사 결과입니다. 윤 전 시장은 8월까지도 김 씨를 권양숙 여사라 믿고 문자메시지 등을 주고 받았던 걸로 조사됐습니다.


"6.13 지방선거 관련성 들여다보겠다"

사기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도 윤 전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습니다. 올해 6.13 지방선거 광주광역시장 당내 경선과 관련성을 살펴보겠다는 겁니다.

검찰은 돈을 보낸 시점에 주목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지난해 12월은 윤 전 시장이 재선을 위해 올해 지방선거에 출마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던 때였기 때문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광주광역시장 당내 경선 관련성이 있는지, 돈의 출처 등과 관련해 조사할 대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달 30일 사기 사건 피해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했고, 지금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료 봉사를 위해 네팔로 출국한 윤 전 시장은 검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윤 전 시장이 출석하는대로 선거법 위반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인간 노무현 지키려다..책임질 일은 책임질 것"

그동안 연락이 닿지 않았던 윤 전 시장은 어제(5일) 일부 언론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처음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 전 시장은 우선 공인으로서 '언론플레이'를 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어 그동안 연락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에게 사기를 당하고, 채용을 부탁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윤 전 시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 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노무현 대통령의 혼외자라는 말을 듣자 온 몸이 얼어 붙었고 나라가 뒤집힐 수도 있겠다. 그래서 이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면 안 되고, 인간 노무현을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노 전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서 아무런 의심 없이 4억 5천만 원을 보냈고, 김 씨의 자녀들의 채용 과정에도 도움을 줬다는 겁니다.

윤 전 시장은 KBS 취재진에게도 문자를 남겼습니다. "미안하고 많이 부끄럽다"면서, "오는 13일 이전에 한국으로 돌아오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제가 있는 부분은 소명하고 공인으로서 책임질 부분은 책임을 지겠다"고 했습니다. 한편, 윤 전 시장은 최근 뜨거운 이슈로 떠오른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서도 어떻게 돼 가고 있는지 묻기도 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공천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는 "바보처럼 사기를 당했는데 수사당국에서 '공천'으로 연결지어 참담하다"면서 "말 못할 상황이라고 몇 개월만 융통해 달라고 해서 돈을 보내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공천을 염두에 두고 돈을 빌려줬다면 흔적이 남는 은행에서 융자를 받지 않았을 거라는 게 윤 전 시장의 입장입니다.


포토라인 서게 될 윤장현..언제 쯤?

윤 전 시장은 귀국 하는대로 경찰과 검찰 조사에 각각 임할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김 씨 자녀 채용과 관련한 직권남용,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관심이 모이는 건 검찰 수사입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을 염두에 두고 돈을 보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공소 시효가 이 달 13일까지입니다. 그때까지 기소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만큼 검찰의 고강도 수사가 예상됩니다. 이르면 다음 주 초에는 윤 전 시장이 포토 라인에 서게 될 텐데 어떤 입장을밝힐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 [취재K] 윤장현 전 광주시장 사기 사건 전말은?
    • 입력 2018-12-06 17:57:36
    취재K
최근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이 전 영부인을 사칭한 여성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단순 사기인 줄 알았던 이 사건은, 알고 보니 윤 전 시장이 사기 피의자의 자녀들 취업까지 도와준 사실이 드러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습니다. 윤 전 시장은 왜 돈을 보냈는지, 정말 속은 것인지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다소 복잡해 보이는 이 사건을 정리해 봤습니다.


"권양숙입니다"...속아 넘어간 윤장현

윤 전 시장은 전 영부인을 사칭한 여성에게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4차례에 걸쳐 모두 4억 5천만 원을 보냈습니다. 고 노무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김 모(49) 씨의 말을 그대로 믿은 겁니다.

김 씨는 윤 전 시장에게 문자 메시지로 "딸 사업에 문제가 생겨서 5억 원이 급하게 필요하게 됐다. 빌려주면 곧 갚겠다"고 보냈습니다. 이 문자를 받은 윤 전 시장은 김 씨와 직접 전화 통화까지 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김 씨를 진짜 권양숙 여사라고 믿었고,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서 급히 돈을 보냈다고 경찰 조사에서 말했습니다.

[연관기사] 전·현직 영부인 사칭 사기…前 광주시장도 당해

김 씨는 전직 영부인을 사칭해 광주 전남 지역 유력인사 10여 명에게도 같은 방법으로 접근했습니다. 일부 인사들에게는 김정숙 여사를 사칭했습니다.

요즘 보이스피싱이 많다 보니, 김 씨의 문자메시지와 휴대전화 연락을 받은 대부분의 유력인사들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더 이상 연락을 받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를 수상하게 여긴 한 유력 인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덜미를 잡혔습니다. 김 씨는 과거 민주당 선거 운동원으로 활동하면서 유력 인사들의 휴대폰 번호를 알아낸 것으로 경찰 수사에서 밝혀졌습니다.

이 사건이 알려지자 윤 전 시장이 4억 5천만 원이라는 적지 않은 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커졌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윤 전 시장은 은행 2곳에서 3억 5천만 원을 대출 받았고, 나머지 1억 원은 지인에게 빌렸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윤 전 시장이 은행 대출을 받은 것은 확인했지만, 대출금이 사기 피해액과 관련이 있는지는 수사가 더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피해자' 윤장현에서 '피의자' 윤장현으로

여기까지만 보면 일단 윤 전 시장이 사기 피해자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경찰은 김 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두 사람이 주고 받은 문자에 취업을 청탁하는 내용이 등장한 겁니다. 실제로 김 씨의 아들 조 모 씨가 광주광역시 산하 김대중컨벤션센터에 7개월 동안 임시직으로 채용됐고, 딸도 광주의 한 사립중학교에 기간제 교사로 채용이 된 겁니다. 아들은 전시회를 준비하는 조직에서 3월부터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일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윤 전 시장이 이 과정에서 산하 기관 등에 전화로 채용을 부탁하는 등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지난 달 30일, 김대중컨벤션센터와 해당 사립학교를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한 경찰은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연관기사] 경찰, 윤장현 전 광주시장 '영부인' 사칭 자녀 채용 의혹 수사

사기 사건 피해자 신분이었던 윤 전 시장은 채용 청탁 의혹이 불거지면서 직권 남용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습니다. 경찰은 사실 관계 조사를 위해 윤 전 시장에게 출석할 것을 통보한 상태입니다.


"혼외자가 있습니다"..1인 2역에 넘어간 윤장현

지난해 12월, 윤 전 시장은 권양숙 여사를 사칭하는 김 씨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김 씨를 보낼테니 만나서 부탁을 들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윤 전 시장은 전화를 받고 며칠 뒤 시장실에서 김 씨를 직접 만났습니다. 김 씨는 윤 전 시장을 만나 황당한 이야기를 털어 놓습니다. 자신을 노무현 전 대통령 혼외자 2명을 키우고 있는 위탁모라고 소개하고, 남매가 혼외 자식이기 때문에 대학 졸업 이후 특별한 경제적 지원없이 어렵게 살고 있다면서 취업을 도와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자신의 자녀를 노 전 대통령의 혼외자로 둔갑시킨 겁니다.

[연관기사] 윤장현 전 광주시장, '혼외자 사기'에 속았다?

이를 믿은 윤 전 시장이 김 씨 자녀들의 채용에 관여했다는 게 현재 까지의 경찰 수사 결과입니다. 윤 전 시장은 8월까지도 김 씨를 권양숙 여사라 믿고 문자메시지 등을 주고 받았던 걸로 조사됐습니다.


"6.13 지방선거 관련성 들여다보겠다"

사기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도 윤 전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습니다. 올해 6.13 지방선거 광주광역시장 당내 경선과 관련성을 살펴보겠다는 겁니다.

검찰은 돈을 보낸 시점에 주목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지난해 12월은 윤 전 시장이 재선을 위해 올해 지방선거에 출마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던 때였기 때문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광주광역시장 당내 경선 관련성이 있는지, 돈의 출처 등과 관련해 조사할 대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달 30일 사기 사건 피해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했고, 지금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료 봉사를 위해 네팔로 출국한 윤 전 시장은 검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윤 전 시장이 출석하는대로 선거법 위반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인간 노무현 지키려다..책임질 일은 책임질 것"

그동안 연락이 닿지 않았던 윤 전 시장은 어제(5일) 일부 언론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처음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 전 시장은 우선 공인으로서 '언론플레이'를 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어 그동안 연락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에게 사기를 당하고, 채용을 부탁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윤 전 시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 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노무현 대통령의 혼외자라는 말을 듣자 온 몸이 얼어 붙었고 나라가 뒤집힐 수도 있겠다. 그래서 이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면 안 되고, 인간 노무현을 지켜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니까 노 전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서 아무런 의심 없이 4억 5천만 원을 보냈고, 김 씨의 자녀들의 채용 과정에도 도움을 줬다는 겁니다.

윤 전 시장은 KBS 취재진에게도 문자를 남겼습니다. "미안하고 많이 부끄럽다"면서, "오는 13일 이전에 한국으로 돌아오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제가 있는 부분은 소명하고 공인으로서 책임질 부분은 책임을 지겠다"고 했습니다. 한편, 윤 전 시장은 최근 뜨거운 이슈로 떠오른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서도 어떻게 돼 가고 있는지 묻기도 했습니다.

윤 전 시장은 공천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는 "바보처럼 사기를 당했는데 수사당국에서 '공천'으로 연결지어 참담하다"면서 "말 못할 상황이라고 몇 개월만 융통해 달라고 해서 돈을 보내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공천을 염두에 두고 돈을 빌려줬다면 흔적이 남는 은행에서 융자를 받지 않았을 거라는 게 윤 전 시장의 입장입니다.


포토라인 서게 될 윤장현..언제 쯤?

윤 전 시장은 귀국 하는대로 경찰과 검찰 조사에 각각 임할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김 씨 자녀 채용과 관련한 직권남용, 업무방해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관심이 모이는 건 검찰 수사입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을 염두에 두고 돈을 보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공소 시효가 이 달 13일까지입니다. 그때까지 기소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만큼 검찰의 고강도 수사가 예상됩니다. 이르면 다음 주 초에는 윤 전 시장이 포토 라인에 서게 될 텐데 어떤 입장을밝힐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