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은행 노조 총파업…직원도 고객도 없어 객장 ‘썰렁’
입력 2019.01.08 (19:08) 수정 2019.01.09 (07:5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하루 진행됐던 KB국민은행 노조의 총파업이 마무리됐습니다.

상당수 영업점에서 외환거래나 대출 등이 중단돼 고객들의 발 길이 뜸한 모습이었는데요.

노사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 추가 파업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습니다.

옥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가의 국민은행 점포.

점심시간 즈음 이용자들로 붐비던 대기실은 텅 비었고,

직원이 지키고 있는 창구도 6개 중에 두 곳뿐입니다.

["간편업무 처리 고객님께서는 자동화기기,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이용을..."]

총파업 참여 인원은 전 직원 만6천여명 가운데 노조 추산 만여 명, 사측 추산 5천여 명입니다.

모든 점포가 문은 열었지만 단순 입출금 업무 위주였고, 대출과 외환, 기업 금융 등 상담이 필요한 업무는 지정된 4백여 개 점포에서 이뤄졌습니다.

은행 거래 90% 가까이가 인터넷과 모바일 뱅킹 등 디지털로 전환돼 큰 혼란은 없었습니다.

[한순례/경기도 안산시 : "꼭 해야할 일만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집에서 나온거지. 불만 있는 사람도 있고, 불만 있으니까 파업도 하고 그래야 되는 거 아냐? 고칠 건 고치고..."]

노조 측은 저연차 직원들에게만 적용되는 직급별 임금 인상 상한제를 없애고 비정규직 출신 직원들의 경력을 인정하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박흥배/KB국민은행 노조위원장 : "10차례가 넘는 교섭과 중앙노동위원회의 15일간의 조정, 그리고 주말과 오늘 새벽까지도 사측은 주요안건들에 대한 별다른 입장변화는 없이..."]

노조는 앞으로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30일 2차 총파업에 나설 방침입니다.

은행 측은 고객 불편을 막기 위해 교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 국민은행 노조 총파업…직원도 고객도 없어 객장 ‘썰렁’
    • 입력 2019-01-08 19:11:39
    • 수정2019-01-09 07:56:09
    뉴스 7
[앵커]

오늘 하루 진행됐던 KB국민은행 노조의 총파업이 마무리됐습니다.

상당수 영업점에서 외환거래나 대출 등이 중단돼 고객들의 발 길이 뜸한 모습이었는데요.

노사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 추가 파업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습니다.

옥유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가의 국민은행 점포.

점심시간 즈음 이용자들로 붐비던 대기실은 텅 비었고,

직원이 지키고 있는 창구도 6개 중에 두 곳뿐입니다.

["간편업무 처리 고객님께서는 자동화기기,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이용을..."]

총파업 참여 인원은 전 직원 만6천여명 가운데 노조 추산 만여 명, 사측 추산 5천여 명입니다.

모든 점포가 문은 열었지만 단순 입출금 업무 위주였고, 대출과 외환, 기업 금융 등 상담이 필요한 업무는 지정된 4백여 개 점포에서 이뤄졌습니다.

은행 거래 90% 가까이가 인터넷과 모바일 뱅킹 등 디지털로 전환돼 큰 혼란은 없었습니다.

[한순례/경기도 안산시 : "꼭 해야할 일만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집에서 나온거지. 불만 있는 사람도 있고, 불만 있으니까 파업도 하고 그래야 되는 거 아냐? 고칠 건 고치고..."]

노조 측은 저연차 직원들에게만 적용되는 직급별 임금 인상 상한제를 없애고 비정규직 출신 직원들의 경력을 인정하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박흥배/KB국민은행 노조위원장 : "10차례가 넘는 교섭과 중앙노동위원회의 15일간의 조정, 그리고 주말과 오늘 새벽까지도 사측은 주요안건들에 대한 별다른 입장변화는 없이..."]

노조는 앞으로도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30일 2차 총파업에 나설 방침입니다.

은행 측은 고객 불편을 막기 위해 교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