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하 40도 빙판에서 ‘안전’을 위한 무한 질주
입력 2019.01.28 (10:44) 수정 2019.01.28 (10:4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겨울철 운전을 하다보면 추위로 차가 고장나진 않을까 빙판길에 차가 미끄러지진 않을까 걱정될 때가 있는데요.

중국 헤이룽장 성에서는 극한의 날씨 속에 자동차 성능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최영은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눈덮인 거대한 벌판에서 차들이 질주합니다.

영하 40도까지 떨어지는 혹한이 만든 호수 얼음 위에서 자동차 성능 시험을 하는 중입니다.

시험 차량에 동승해 봤습니다.

장애물을 피하려고 급하게 핸들을 돌리자, 차가 중심을 잃고 미끄러져 버립니다.

["어, 위험해, 위험해요!"]

눈길에서 차량의 자세를 제어해 주는 장치, ESC를 작동하니 훨씬 부드럽게 핸들링됩니다.

눈길과 빙판길에서 제동 성능이 얼마나 중요한지 직접 운전해 보겠습니다.

안내에 따라 시속 80km로 달리다 브레이크를 있는 힘껏 밟았습니다.

브레이크 잠김 방지 시스템 ABS 기능이 없으면 바퀴가 멈추며 차가 미끄러지지만, ABS가 작동하니 안정적으로 멈춰섭니다.

2003년 국내 한 자동차 부품 회사가 영하 40도까지 떨어지는 헤이허의 겨울에 주목하고, 이 호수를 처음으로 30년간 빌려쓰기로 했습니다.

이후 현재까지 12곳의 동계시험장이 생겨 겨울이면 전 세계 110여 개 자동차 기업들이 헤이허를 찾습니다.

중국의 자동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동계 테스트도 현지화가 중요해졌습니다.

[김세훈/만도 헤이허 동계시험장 수석연구원 : "전자 부품은 온도에 민감하기 때문에 혹한에서 얼마나 잘 견디느냐가 운전자 안전에 직결되는 부분입니다. 그래서 동계 테스트는 정말 중요한 사항입니다."]

극한의 추위가 만든 자동차 동계 시험의 메카 헤이허에서 세계인의 안전을 책임지기 위한 질주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헤이허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영하 40도 빙판에서 ‘안전’을 위한 무한 질주
    • 입력 2019-01-28 10:46:21
    • 수정2019-01-28 10:49:02
    지구촌뉴스
[앵커]

겨울철 운전을 하다보면 추위로 차가 고장나진 않을까 빙판길에 차가 미끄러지진 않을까 걱정될 때가 있는데요.

중국 헤이룽장 성에서는 극한의 날씨 속에 자동차 성능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최영은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눈덮인 거대한 벌판에서 차들이 질주합니다.

영하 40도까지 떨어지는 혹한이 만든 호수 얼음 위에서 자동차 성능 시험을 하는 중입니다.

시험 차량에 동승해 봤습니다.

장애물을 피하려고 급하게 핸들을 돌리자, 차가 중심을 잃고 미끄러져 버립니다.

["어, 위험해, 위험해요!"]

눈길에서 차량의 자세를 제어해 주는 장치, ESC를 작동하니 훨씬 부드럽게 핸들링됩니다.

눈길과 빙판길에서 제동 성능이 얼마나 중요한지 직접 운전해 보겠습니다.

안내에 따라 시속 80km로 달리다 브레이크를 있는 힘껏 밟았습니다.

브레이크 잠김 방지 시스템 ABS 기능이 없으면 바퀴가 멈추며 차가 미끄러지지만, ABS가 작동하니 안정적으로 멈춰섭니다.

2003년 국내 한 자동차 부품 회사가 영하 40도까지 떨어지는 헤이허의 겨울에 주목하고, 이 호수를 처음으로 30년간 빌려쓰기로 했습니다.

이후 현재까지 12곳의 동계시험장이 생겨 겨울이면 전 세계 110여 개 자동차 기업들이 헤이허를 찾습니다.

중국의 자동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동계 테스트도 현지화가 중요해졌습니다.

[김세훈/만도 헤이허 동계시험장 수석연구원 : "전자 부품은 온도에 민감하기 때문에 혹한에서 얼마나 잘 견디느냐가 운전자 안전에 직결되는 부분입니다. 그래서 동계 테스트는 정말 중요한 사항입니다."]

극한의 추위가 만든 자동차 동계 시험의 메카 헤이허에서 세계인의 안전을 책임지기 위한 질주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헤이허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