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희상 의장 “‘일왕 사죄’ 발언, 사과할 사안 아니다”
입력 2019.02.13 (19:24) 수정 2019.02.13 (19:5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왕의 사과를 언급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인터뷰를 두고 아베 총리까지 나서 발언 철회와 사죄까지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자신이 사과할 사안이 아니라고 일축했습니다.

문 의장은 평소 지론을 얘기했던 것이라며, 일본 지도자의 진정어린 사과가 있어야 위안부 문제의 본질이 해결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희상/국회의장/블룸버그 인터뷰, 지난8일 : "그분(일왕)은 전범의 주범의 아드님 아니세요. 그니까 그런 양반이 할머니 한번 손 잡고 정말 잘못했어요. 그 말 한마디가, 다 풀어지는 거예요."]

이 인터뷰가 나간 뒤, 북핵 외교 일환으로 여야 대표단과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당시 발언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일왕을 전범 주범 아들로 칭한 건 지도자의 진정어린 사과를 강조하는 맥락에서 나온 표현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발언 자체를 철회하고 사죄까지 하라는 일본의 요구에는 평소 지론을 말한 것이라며 자신이 사과할 사안은 아니라고 받아쳤습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지금도 그 생각에 변함이 없어요. 한마디만 하면 된다, 일본을 상징하는 최고의 사람은 아베 총리고. 김복동 할머니가 원했던 건 엽서 하나라도 보내달라는 거였어요."]

아베 총리는 이틀째 문 의장 발언을 문제 삼았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합의가 뒤집히면 국가와 국가 간의 관계는 애초에 성립될 수 없게 됩니다."]

일본 외무상과 정부 대변인인 관방장관도 문 의장 발언을 고리로 한국 때리기에 나선 상황.

이를 의식한 듯 문 의장은 양국 간 합의는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가 있기 때문에 사과와 용서가 이뤄져야 본질이 해결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문희상 의장 “‘일왕 사죄’ 발언, 사과할 사안 아니다”
    • 입력 2019-02-13 19:27:10
    • 수정2019-02-13 19:51:14
    뉴스 7
[앵커]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왕의 사과를 언급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인터뷰를 두고 아베 총리까지 나서 발언 철회와 사죄까지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자신이 사과할 사안이 아니라고 일축했습니다.

문 의장은 평소 지론을 얘기했던 것이라며, 일본 지도자의 진정어린 사과가 있어야 위안부 문제의 본질이 해결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희상/국회의장/블룸버그 인터뷰, 지난8일 : "그분(일왕)은 전범의 주범의 아드님 아니세요. 그니까 그런 양반이 할머니 한번 손 잡고 정말 잘못했어요. 그 말 한마디가, 다 풀어지는 거예요."]

이 인터뷰가 나간 뒤, 북핵 외교 일환으로 여야 대표단과 미국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당시 발언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일왕을 전범 주범 아들로 칭한 건 지도자의 진정어린 사과를 강조하는 맥락에서 나온 표현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발언 자체를 철회하고 사죄까지 하라는 일본의 요구에는 평소 지론을 말한 것이라며 자신이 사과할 사안은 아니라고 받아쳤습니다.

[문희상/국회의장 : "지금도 그 생각에 변함이 없어요. 한마디만 하면 된다, 일본을 상징하는 최고의 사람은 아베 총리고. 김복동 할머니가 원했던 건 엽서 하나라도 보내달라는 거였어요."]

아베 총리는 이틀째 문 의장 발언을 문제 삼았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합의가 뒤집히면 국가와 국가 간의 관계는 애초에 성립될 수 없게 됩니다."]

일본 외무상과 정부 대변인인 관방장관도 문 의장 발언을 고리로 한국 때리기에 나선 상황.

이를 의식한 듯 문 의장은 양국 간 합의는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가 있기 때문에 사과와 용서가 이뤄져야 본질이 해결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