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플라이 미 투 더 ‘슈퍼문’
입력 2019.03.25 (10:52) 수정 2019.03.25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의 윙수트 조종사들이 미국 LA에 뜬 올해의 마지막 '슈퍼문'을 배경 삼아 화려한 비행 실력을 뽐내 시선을 모았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지난주 미국 LA의 밤하늘에 크고 밝은 보름달이 둥실 떴습니다.

달 주변으로 자그마한 불꽃이 보이시나요?

올해 마지막이 된 슈퍼문 현상이 1981년 이후 처음으로 절기상 '춘분'일 때 나타난 걸 기념하는 윙수트 비행이 펼쳐졌습니다.

앞선 해 질 무렵부터 4천 피트 상공에 뜬 헬기에서 세계의 윙수트 실력자들이 날아 오르기 시작했는데요.

어둠이 깔리자 마침내 불꽃을 달고 날아오른 윙수트가 달빛과 마천루를 배경 삼아 최고 시속 190km가 넘는 속도로 빛줄기를 수놓으며 동화 같은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 [지구촌 Talk] 플라이 미 투 더 ‘슈퍼문’
    • 입력 2019-03-25 10:55:47
    • 수정2019-03-25 11:02:59
    지구촌뉴스
[앵커]

세계의 윙수트 조종사들이 미국 LA에 뜬 올해의 마지막 '슈퍼문'을 배경 삼아 화려한 비행 실력을 뽐내 시선을 모았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지난주 미국 LA의 밤하늘에 크고 밝은 보름달이 둥실 떴습니다.

달 주변으로 자그마한 불꽃이 보이시나요?

올해 마지막이 된 슈퍼문 현상이 1981년 이후 처음으로 절기상 '춘분'일 때 나타난 걸 기념하는 윙수트 비행이 펼쳐졌습니다.

앞선 해 질 무렵부터 4천 피트 상공에 뜬 헬기에서 세계의 윙수트 실력자들이 날아 오르기 시작했는데요.

어둠이 깔리자 마침내 불꽃을 달고 날아오른 윙수트가 달빛과 마천루를 배경 삼아 최고 시속 190km가 넘는 속도로 빛줄기를 수놓으며 동화 같은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