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이집트서 4천여 년 전 무덤 발굴
입력 2019.04.15 (07:27) 수정 2019.04.15 (07:3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집트 수도 카이로 인근의 사카라 유적지에서 4천여 년 전의 고대 무덤이 새로 공개됐습니다.

이집트 정부는 사카라 남부에서 기원전 약 2천500년 경 존재했던 고왕국 제5왕조 시대의 한 고위 관리의 무덤 1개를 발굴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무덤 벽면에는 신에게 제물을 바치는 장면 등이 화려한 색깔의 그림과 비문들로 비교적 선명하게 기록돼 있는데요.

최근 이집트 정부는 관광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카라 유적지의 새 유물을 잇따라 공개해왔습니다.
  • [지금 세계는] 이집트서 4천여 년 전 무덤 발굴
    • 입력 2019-04-15 07:29:21
    • 수정2019-04-15 07:39:10
    뉴스광장
이집트 수도 카이로 인근의 사카라 유적지에서 4천여 년 전의 고대 무덤이 새로 공개됐습니다.

이집트 정부는 사카라 남부에서 기원전 약 2천500년 경 존재했던 고왕국 제5왕조 시대의 한 고위 관리의 무덤 1개를 발굴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무덤 벽면에는 신에게 제물을 바치는 장면 등이 화려한 색깔의 그림과 비문들로 비교적 선명하게 기록돼 있는데요.

최근 이집트 정부는 관광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카라 유적지의 새 유물을 잇따라 공개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