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료들 틈 주면 엉뚱한 짓”…당청, 관료사회 답답함 토로?
입력 2019.05.11 (21:09) 수정 2019.05.11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관료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 "틈을 주면 엉뚱한 짓을 한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청와대 김수현 정책실장의 대화 내용입니다.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한 말들이 공개됐는데요, 관료사회를 바라보는 여당과 청와대의 속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정청 회의 시작 전 여당 원내대표와 청와대 정책실장이 뭔가를 이야기합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이걸 계기로 경제도 바꿀 건 좀 바꿔야 될 거 같아요, 분위기도."]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부 관료가 말 덜 듣는 것, 이런 건 제가 다 해야..."]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그건 해주세요. 진짜 저도 (집권) 2주년이 아니라 마치 4주년 같아요, 정부가."]

당이 관료사회를 질책해 달라는 뜻으로 보이는데, 속내를 나눈 대화가 취재진에 공개돼 버린 겁니다.

특정 부처도 거론합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단적으로 김현미 장관 그 한 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해."]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지금 버스 사태가 벌어진 것도...걱정이에요."]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잠깐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들을 하고..."]

대화는 뒤늦게 마이크를 발견하면서 끝났습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이거 될 거 같은데, 들릴 거 같은데."]

대화가 공개되자 공무원에 대한 '갑질'이 느껴진다, "레임덕을 인정하는 꼴"이라며, 청와대는 군림하는 곳이 아니라는 야당 반응이 나왔습니다.

여당 관계자는 지난 해부터 당정청 회의에서 버스 기사 근로시간 단축 문제에 대해 국토부가 너무 안일하게 대응한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그 연장선상의 말이라고 했고, 청와대 관계자는 현안 해결에 정부부처가 더 적극적이어야 한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관료사회의 복지부동을 지적하는 두사람의 대화는 그만큼 일이 잘 돌아가고 있지 않다는 뜻으로도 해석돼 청와대와 여당은 대화 공개를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깁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관료들 틈 주면 엉뚱한 짓”…당청, 관료사회 답답함 토로?
    • 입력 2019-05-11 21:11:45
    • 수정2019-05-11 21:57:06
    뉴스 9
[앵커]

"관료들이 말을 듣지 않는다" "틈을 주면 엉뚱한 짓을 한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청와대 김수현 정책실장의 대화 내용입니다.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한 말들이 공개됐는데요, 관료사회를 바라보는 여당과 청와대의 속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정청 회의 시작 전 여당 원내대표와 청와대 정책실장이 뭔가를 이야기합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이걸 계기로 경제도 바꿀 건 좀 바꿔야 될 거 같아요, 분위기도."]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부 관료가 말 덜 듣는 것, 이런 건 제가 다 해야..."]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그건 해주세요. 진짜 저도 (집권) 2주년이 아니라 마치 4주년 같아요, 정부가."]

당이 관료사회를 질책해 달라는 뜻으로 보이는데, 속내를 나눈 대화가 취재진에 공개돼 버린 겁니다.

특정 부처도 거론합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단적으로 김현미 장관 그 한 달 없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해."]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지금 버스 사태가 벌어진 것도...걱정이에요."]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잠깐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들을 하고..."]

대화는 뒤늦게 마이크를 발견하면서 끝났습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이거 될 거 같은데, 들릴 거 같은데."]

대화가 공개되자 공무원에 대한 '갑질'이 느껴진다, "레임덕을 인정하는 꼴"이라며, 청와대는 군림하는 곳이 아니라는 야당 반응이 나왔습니다.

여당 관계자는 지난 해부터 당정청 회의에서 버스 기사 근로시간 단축 문제에 대해 국토부가 너무 안일하게 대응한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그 연장선상의 말이라고 했고, 청와대 관계자는 현안 해결에 정부부처가 더 적극적이어야 한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관료사회의 복지부동을 지적하는 두사람의 대화는 그만큼 일이 잘 돌아가고 있지 않다는 뜻으로도 해석돼 청와대와 여당은 대화 공개를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깁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