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5당 대표·일대일 회동 동시추진 한국당에 제안”
입력 2019.06.04 (17:04) 수정 2019.06.04 (17:3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6월 국회를 열기 위한 여야간 막판 협상이 진행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5당 대표 회동과 황교안 대표와의 일대일회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회동 날짜로는 7일 오후를 제안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오늘 오전 브리핑을 자청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를 뺀 4당 대표회담을 제안받았지만 이를 거부했다'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언급 때문이었습니다.

강 수석은 각당 협의과정에서 황교안 대표 불참을 가정해 의견을 나눴을 뿐 대통령과 회동에 5당 대표가 모두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에 제안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국회 정상화를 위한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과,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일대일 회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했습니다.

회동 날짜로는 대통령 순방 전인 7일 오후로 제안했다면서 의제와 합의서 작성을 위한 실무협의도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국당은 "원내 3당 대표 회동과 일대일 회동을 동시 추진하자고 답해왔다"며 한국당이 제안을 일단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청와대의 입장 발표에 황교안 대표는 오늘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일대일 회담을 원하지만, 그것이 어렵다면 3당 원내교섭단체 회동 직후 일대일 대화까지는 용인하겠다"고 황 대표는 말했습니다.

여야가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에 대한 합의 문구를 조정하고 있는 가운데, 5당이냐 3당이냐, 대통령과 회동 범위가 막판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靑 “5당 대표·일대일 회동 동시추진 한국당에 제안”
    • 입력 2019-06-04 17:07:11
    • 수정2019-06-04 17:30:14
    뉴스 5
[앵커]

6월 국회를 열기 위한 여야간 막판 협상이 진행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5당 대표 회동과 황교안 대표와의 일대일회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회동 날짜로는 7일 오후를 제안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오늘 오전 브리핑을 자청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를 뺀 4당 대표회담을 제안받았지만 이를 거부했다'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언급 때문이었습니다.

강 수석은 각당 협의과정에서 황교안 대표 불참을 가정해 의견을 나눴을 뿐 대통령과 회동에 5당 대표가 모두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당에 제안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국회 정상화를 위한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과,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일대일 회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했습니다.

회동 날짜로는 대통령 순방 전인 7일 오후로 제안했다면서 의제와 합의서 작성을 위한 실무협의도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국당은 "원내 3당 대표 회동과 일대일 회동을 동시 추진하자고 답해왔다"며 한국당이 제안을 일단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청와대의 입장 발표에 황교안 대표는 오늘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일대일 회담을 원하지만, 그것이 어렵다면 3당 원내교섭단체 회동 직후 일대일 대화까지는 용인하겠다"고 황 대표는 말했습니다.

여야가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에 대한 합의 문구를 조정하고 있는 가운데, 5당이냐 3당이냐, 대통령과 회동 범위가 막판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