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독일, 38.9도까지 치솟아…6월 최고 기온 경신
입력 2019.07.01 (20:32) 수정 2019.07.01 (20:41)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6월의 마지막 날인 어제 독일 서부 라인란트팔츠주의 기온이 섭씨 38.9도까지 치솟으며 6월 최고 기온을 경신했습니다.

이날 함부르크에서 하프마라톤 경기에 참가한 시민 50여 명은 '온열 질환'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프랑스도 지난 28일 역대 최고기온인 45.9도를 기록해 폭염 경보 중 최고 단계인 적색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독일, 38.9도까지 치솟아…6월 최고 기온 경신
    • 입력 2019-07-01 20:33:02
    • 수정2019-07-01 20:41:17
    글로벌24
6월의 마지막 날인 어제 독일 서부 라인란트팔츠주의 기온이 섭씨 38.9도까지 치솟으며 6월 최고 기온을 경신했습니다.

이날 함부르크에서 하프마라톤 경기에 참가한 시민 50여 명은 '온열 질환'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프랑스도 지난 28일 역대 최고기온인 45.9도를 기록해 폭염 경보 중 최고 단계인 적색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