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여기 맘에 드는데”…초밥 가게 무단 침입한 펭귄 부부
입력 2019.07.17 (06:49) 수정 2019.07.17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뉴질랜드 웰링턴 기차역 인근에 있는 초밥 트럭으로 '쇠푸른펭귄' 한 쌍이 하루에 두 번이나 무단 침입해, 가게 직원과 경찰들을 당황하게 한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이날 경찰들은 이른 아침부터 초밥 트럭 직원의 신고를 받고, 주방으로 몰래 들어온 '쇠푸른펭귄' 두 마리를 생포한 뒤 건너편 웰링턴 항구 해변에 놓아주었는데요.

그런데 이 펭귄 부부는 오후에 또다시 해변 차로를 건너 같은 가게에 무단 침입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 당국은 이 무렵 '쇠푸른펭귄'들이 짝짓기 철을 맞아 함께 둥지를 만들 만한 안전한 곳을 찾으러 다니는데, 이번처럼 해변을 벗어나 사람이 많고 복잡한 기차역 근처까지 온 경우는 처음이라고 전했습니다.
  • [클릭@지구촌] “여기 맘에 드는데”…초밥 가게 무단 침입한 펭귄 부부
    • 입력 2019-07-17 06:55:30
    • 수정2019-07-17 07:01:15
    뉴스광장 1부
뉴질랜드 웰링턴 기차역 인근에 있는 초밥 트럭으로 '쇠푸른펭귄' 한 쌍이 하루에 두 번이나 무단 침입해, 가게 직원과 경찰들을 당황하게 한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이날 경찰들은 이른 아침부터 초밥 트럭 직원의 신고를 받고, 주방으로 몰래 들어온 '쇠푸른펭귄' 두 마리를 생포한 뒤 건너편 웰링턴 항구 해변에 놓아주었는데요.

그런데 이 펭귄 부부는 오후에 또다시 해변 차로를 건너 같은 가게에 무단 침입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 당국은 이 무렵 '쇠푸른펭귄'들이 짝짓기 철을 맞아 함께 둥지를 만들 만한 안전한 곳을 찾으러 다니는데, 이번처럼 해변을 벗어나 사람이 많고 복잡한 기차역 근처까지 온 경우는 처음이라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