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화 시절부터 괴물, 미국에서 더욱 진화
입력 2019.08.12 (21:49) 수정 2019.08.12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류현진은 한국 시절부터 강렬했습니다.

한화에서 직구와 체인지업으로 리그를 평정했다면, 미국 진출 후엔 정교한 커터 등을 장착해 새로운 역사를 써가고 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시 스포츠 뉴스 : "한화의 류현진은 2006년 올 한 해를 빛는 스타 가운데 스타였습니다."]

2006년 한화 유니폼을 입고 데뷔한 새내기 류현진.

150km에 가까운 강속구와 체인지업을 앞세워 무려 18승을 거뒀습니다.

혜성처럼 나타난 류현진은 투수 3관왕을 달성하며 역대 최초로 신인왕과 MVP를 동시에 거머쥐었습니다.

[류현진/당시 한화 : "한화 MVP 받을 때와 골든 글러브 받을 때가 올 시즌 동안 가장 즐거웠던 것 같아요."]

7년간 한국에서 98승을 기록한 데 이어 미국에서 치명적인 어깨 수술을 딛고 52승을 올렸습니다.

미국 진출 후엔 정교한 커터와 각도 큰 커브 등을 새롭게 장착해 한 차원 더 성장했습니다.

동료 터너가 남긴 한마디가 류현진의 위상을 입증합니다.

[터너/LA 다저스 : "류현진이 류현진 했어요. 투구 스피드 조절과 볼 하나를 넣었다 뺐다 하는 것이 대단합니다."]

부상을 극복한 이후 심리적 안정감을 되찾은 것도 성공 비결입니다.

[류현진 : "제 생각은 많이 다쳐봐서요.(사이영상을) 욕심내다 보면 더 안 좋을것 같아요. 그냥 순리대로 몸상태대로 가는게 좋아요."]

현재까지 1점대 평균자책점 짠물 투구에서 샌디 쿠펙스와 커쇼 등 다저스 전설을 넘어선 류현진. 최동원과 선동열 박찬호의 계보를 잇는 한국 최고 투수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한화 시절부터 괴물, 미국에서 더욱 진화
    • 입력 2019-08-12 22:00:20
    • 수정2019-08-12 22:05:37
    뉴스 9
[앵커]

류현진은 한국 시절부터 강렬했습니다.

한화에서 직구와 체인지업으로 리그를 평정했다면, 미국 진출 후엔 정교한 커터 등을 장착해 새로운 역사를 써가고 있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시 스포츠 뉴스 : "한화의 류현진은 2006년 올 한 해를 빛는 스타 가운데 스타였습니다."]

2006년 한화 유니폼을 입고 데뷔한 새내기 류현진.

150km에 가까운 강속구와 체인지업을 앞세워 무려 18승을 거뒀습니다.

혜성처럼 나타난 류현진은 투수 3관왕을 달성하며 역대 최초로 신인왕과 MVP를 동시에 거머쥐었습니다.

[류현진/당시 한화 : "한화 MVP 받을 때와 골든 글러브 받을 때가 올 시즌 동안 가장 즐거웠던 것 같아요."]

7년간 한국에서 98승을 기록한 데 이어 미국에서 치명적인 어깨 수술을 딛고 52승을 올렸습니다.

미국 진출 후엔 정교한 커터와 각도 큰 커브 등을 새롭게 장착해 한 차원 더 성장했습니다.

동료 터너가 남긴 한마디가 류현진의 위상을 입증합니다.

[터너/LA 다저스 : "류현진이 류현진 했어요. 투구 스피드 조절과 볼 하나를 넣었다 뺐다 하는 것이 대단합니다."]

부상을 극복한 이후 심리적 안정감을 되찾은 것도 성공 비결입니다.

[류현진 : "제 생각은 많이 다쳐봐서요.(사이영상을) 욕심내다 보면 더 안 좋을것 같아요. 그냥 순리대로 몸상태대로 가는게 좋아요."]

현재까지 1점대 평균자책점 짠물 투구에서 샌디 쿠펙스와 커쇼 등 다저스 전설을 넘어선 류현진. 최동원과 선동열 박찬호의 계보를 잇는 한국 최고 투수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