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與 “유감” vs 野 “특검해야”…청문회 증인 놓고 신경전
입력 2019.08.27 (19:04) 수정 2019.08.27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 소식에 정치권은 하루 종일 술렁였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당혹해 하는 분위기고, 야당은 문제 있는 후보자니까 사퇴해라, 특검 수사 필요하다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장혁진 기자, 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그간 방어하는 쪽이니까 압수수색에 대해서 시선이 곱지 않은 것 같아요?

[기자]

당의 공식 논평에 압수수색은 유감이다, 우려를 표한다, 이런 표현들이 담겼습니다.

집권 여당이 검찰을 향해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하는건 오늘 압수수색 만큼이나 이례적인 일입니다.

검찰 개혁을 방해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아니길 바란다는 내용도 논평에 등장했는데, 그만큼 검찰을 향해 격앙된 분위기도 당혹감, 우려와 함께 감지됩니다.

청와대는 직접 언급을 최대한 삼가고 있지만, 검찰을 지휘할 법무장관 후보자가 수사를 받는 상황은 부담입니다.

다만, 청와대든 민주당이든 일단 청문회는 청문회대로 준비하고 정면 돌파하겠다는 건 변함이 없습니다.

[앵커]

야당은 그만큼 문제가 있으니 자진사퇴해라,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 몰아부치고 있죠?

[기자]

한국당은 범죄혐의가 있으니 압수수색을 한거다, 조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자신에 대한 수사를 방해할 거라고 자진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또, 조 후보자 본인에 대한 압수수색이 없어 핵심이 빠졌다고 지적하면서 면죄부를 주는 수사일지 지켜보겠다고 검찰을 압박했습니다.

또, 어떤 결론이 나든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한국당은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명분 쌓기, 여론 무마용 수사가 아니길 바란다고 했고, 정의당은 진실에 근거한 신속 수사를 강조했습니다.

[앵커]

조 후보자 청문회 일정은 기존 합의대로 다음달, 2일, 3일로 정해졌죠?

[기자]

민주당 지도부가 재협상을 요구하기도 했지만 결국 어제 잠정합의됐던대로 9월 2일부터 이틀간 청문회를 열기로 확정됐습니다.

문제는 이 청문회에 누구를 증인으로 부를지입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딸과 부인 등 모두 25명의 증인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가족들에게 모욕을 주는 비열한 정치라고 반발중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與 “유감” vs 野 “특검해야”…청문회 증인 놓고 신경전
    • 입력 2019-08-27 19:06:07
    • 수정2019-08-27 19:41:41
    뉴스 7
[앵커]

조국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 소식에 정치권은 하루 종일 술렁였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당혹해 하는 분위기고, 야당은 문제 있는 후보자니까 사퇴해라, 특검 수사 필요하다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장혁진 기자, 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그간 방어하는 쪽이니까 압수수색에 대해서 시선이 곱지 않은 것 같아요?

[기자]

당의 공식 논평에 압수수색은 유감이다, 우려를 표한다, 이런 표현들이 담겼습니다.

집권 여당이 검찰을 향해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하는건 오늘 압수수색 만큼이나 이례적인 일입니다.

검찰 개혁을 방해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아니길 바란다는 내용도 논평에 등장했는데, 그만큼 검찰을 향해 격앙된 분위기도 당혹감, 우려와 함께 감지됩니다.

청와대는 직접 언급을 최대한 삼가고 있지만, 검찰을 지휘할 법무장관 후보자가 수사를 받는 상황은 부담입니다.

다만, 청와대든 민주당이든 일단 청문회는 청문회대로 준비하고 정면 돌파하겠다는 건 변함이 없습니다.

[앵커]

야당은 그만큼 문제가 있으니 자진사퇴해라,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 몰아부치고 있죠?

[기자]

한국당은 범죄혐의가 있으니 압수수색을 한거다, 조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자신에 대한 수사를 방해할 거라고 자진 사퇴를 압박했습니다.

또, 조 후보자 본인에 대한 압수수색이 없어 핵심이 빠졌다고 지적하면서 면죄부를 주는 수사일지 지켜보겠다고 검찰을 압박했습니다.

또, 어떤 결론이 나든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한국당은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명분 쌓기, 여론 무마용 수사가 아니길 바란다고 했고, 정의당은 진실에 근거한 신속 수사를 강조했습니다.

[앵커]

조 후보자 청문회 일정은 기존 합의대로 다음달, 2일, 3일로 정해졌죠?

[기자]

민주당 지도부가 재협상을 요구하기도 했지만 결국 어제 잠정합의됐던대로 9월 2일부터 이틀간 청문회를 열기로 확정됐습니다.

문제는 이 청문회에 누구를 증인으로 부를지입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딸과 부인 등 모두 25명의 증인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가족들에게 모욕을 주는 비열한 정치라고 반발중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