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거리에 날아드는 ‘불덩이’…엘살바도르 불덩이 축제
입력 2019.09.03 (10:51) 수정 2019.09.03 (10:5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엘살바도르 수도 인근 네자파 마을의 밤거리에 활활 타는 불덩이가 날아다니는 이색 축제가 열렸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두 팀으로 나뉘어 서로에게 불덩어리 공을 던지며 가짜 전쟁을 벌이는데요.

다치지 않으려고 특수 장갑을 껴도 해마다 수십 명이 가벼운 화상을 입는다고 합니다.

지난 1658년, 이 지역에서 화산이 폭발했을 당시 마을 주민들이 불붙은 돌을 던진 데서 유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요.

악마와 불덩어리를 가지고 싸웠다는 마을의 수호성인, '성 제로니모'를 기리는 의미를 지녔다고 하네요.
  • [지구촌 Talk] 거리에 날아드는 ‘불덩이’…엘살바도르 불덩이 축제
    • 입력 2019-09-03 10:51:47
    • 수정2019-09-03 10:58:48
    지구촌뉴스
엘살바도르 수도 인근 네자파 마을의 밤거리에 활활 타는 불덩이가 날아다니는 이색 축제가 열렸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두 팀으로 나뉘어 서로에게 불덩어리 공을 던지며 가짜 전쟁을 벌이는데요.

다치지 않으려고 특수 장갑을 껴도 해마다 수십 명이 가벼운 화상을 입는다고 합니다.

지난 1658년, 이 지역에서 화산이 폭발했을 당시 마을 주민들이 불붙은 돌을 던진 데서 유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요.

악마와 불덩어리를 가지고 싸웠다는 마을의 수호성인, '성 제로니모'를 기리는 의미를 지녔다고 하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