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다 위 장관…목포 해상케이블카 인기
입력 2019.09.17 (07:32) 수정 2019.09.17 (07:4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개통한 목포 해상케이블카가 지난주 첫 추석 연휴를 맞았는데요 ,

탑승객이 줄을 이으면서 나흘간 이용객이 4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김광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6일 개통한 목포해상케이블카, 길이 3.23 킬로미터로 국내에서 가장 긴 케이블카입니다.

목포 북항 정거장에서 종착지인 목포앞 고하도까지 오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40분, 유달산을 지날 때는 산의 경치를 즐기고 , 해상 구간에서는 다도해의 풍광이 한눈에 들어 옵니다.

[이상면/울산시 동구동 : "케이블카 타러 송도도 가봤고 제천도 가봤고 여기도 왔는데 목포가 확실히 좋아요. 유달산에서 내려다보는 전경도 아름답고."]

특히 낙조 시간에는 고즈넉한 한 폭의 그림을 연상시킵니다.

해상케이블카가 목포의 큰 볼거리로 등장하면서 지난 연휴 나흘간 3만 7천명이 이용했고, 개통시부터 이용객을 합하면 4만 6천여명에 달합니다.

몇 시간을 기다리다 포기하고 돌아가거나 탑승을 위해 100미터 이상 대기줄이 길게 늘어서기도 했습니다.

[정인애/목포해상케이블카 서비스영업팀장 : "개인 목표는 1일 5천명 주말 만명의 계획을 세웠습니다.그런데 이번 추석 연휴를 보니까 그 이상의 인원들이 찾아왔구요 ..."]

해상케이블카가 목포 관광 경기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광진 입니다.
  • 바다 위 장관…목포 해상케이블카 인기
    • 입력 2019-09-17 07:35:04
    • 수정2019-09-17 07:43:27
    뉴스광장
[앵커]

최근 개통한 목포 해상케이블카가 지난주 첫 추석 연휴를 맞았는데요 ,

탑승객이 줄을 이으면서 나흘간 이용객이 4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김광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6일 개통한 목포해상케이블카, 길이 3.23 킬로미터로 국내에서 가장 긴 케이블카입니다.

목포 북항 정거장에서 종착지인 목포앞 고하도까지 오가는데 걸리는 시간은 40분, 유달산을 지날 때는 산의 경치를 즐기고 , 해상 구간에서는 다도해의 풍광이 한눈에 들어 옵니다.

[이상면/울산시 동구동 : "케이블카 타러 송도도 가봤고 제천도 가봤고 여기도 왔는데 목포가 확실히 좋아요. 유달산에서 내려다보는 전경도 아름답고."]

특히 낙조 시간에는 고즈넉한 한 폭의 그림을 연상시킵니다.

해상케이블카가 목포의 큰 볼거리로 등장하면서 지난 연휴 나흘간 3만 7천명이 이용했고, 개통시부터 이용객을 합하면 4만 6천여명에 달합니다.

몇 시간을 기다리다 포기하고 돌아가거나 탑승을 위해 100미터 이상 대기줄이 길게 늘어서기도 했습니다.

[정인애/목포해상케이블카 서비스영업팀장 : "개인 목표는 1일 5천명 주말 만명의 계획을 세웠습니다.그런데 이번 추석 연휴를 보니까 그 이상의 인원들이 찾아왔구요 ..."]

해상케이블카가 목포 관광 경기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광진 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