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100번째 노벨평화상에 에티오피아 총리…“20년 분쟁 종식”
입력 2019.10.12 (07:32) 수정 2019.10.12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로 100번째를 맞는 노벨 평화상은 에티오피아 총리에게 돌아갔습니다.

이웃나라와 20년 분쟁을 종식시킨 공로가 높게 평가됐습니다.

에티오피아 총리 아비 아흐메드는 누구인지 임승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1976년생인 아비 아흐메드는 지난해 4월 제4대 에티오피아 총리로 취임했습니다.

국제사회에서 그는 동아프리카의 평화 전도사로 평가 받았습니다.

[베리트 라이트 안데르센/노벨위원회 위원장 : "특히 이웃 에리트레아와의 국경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단호하고 결단력 있게 노력해 왔습니다."]

에리트레아는 1993년 에티오피아 연방에서 독립한 국가입니다.

두 나라는 1998년부터 2년 동안 8만 명 이상이 희생된 전면전을 벌였고, 이후 긴장이 계속됐습니다.

양국은 아비 총리 취임 직후인 지난해 7월 종전 선언과 함께 평화 관계를 수립했습니다.

아비 총리는 또 소말리아와 수단-남수단의 갈등 중재에 애썼으며, 국내적으론 정치범을 석방하고 언론 자유를 선언하는 등 개혁적인 정책을 펼쳐왔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인구 1억 명이 넘는 동아프리카 최대 경제국인 에티오피아의 안정이 지역 내 평화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노벨 평화상은 이번이 100번째로 올해는 223명의 개인과 78개 단체가 추천됐습니다.

양국 분쟁 해결에 힘쓴 그리스와 북마케도니아 총리, 16살의 환경운동가인 스웨덴의 그레타 툰베리 등이 유력 후보로 함께 거론됐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지금 세계는] 100번째 노벨평화상에 에티오피아 총리…“20년 분쟁 종식”
    • 입력 2019-10-12 07:36:17
    • 수정2019-10-12 07:54:32
    뉴스광장
[앵커]

올해로 100번째를 맞는 노벨 평화상은 에티오피아 총리에게 돌아갔습니다.

이웃나라와 20년 분쟁을 종식시킨 공로가 높게 평가됐습니다.

에티오피아 총리 아비 아흐메드는 누구인지 임승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1976년생인 아비 아흐메드는 지난해 4월 제4대 에티오피아 총리로 취임했습니다.

국제사회에서 그는 동아프리카의 평화 전도사로 평가 받았습니다.

[베리트 라이트 안데르센/노벨위원회 위원장 : "특히 이웃 에리트레아와의 국경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단호하고 결단력 있게 노력해 왔습니다."]

에리트레아는 1993년 에티오피아 연방에서 독립한 국가입니다.

두 나라는 1998년부터 2년 동안 8만 명 이상이 희생된 전면전을 벌였고, 이후 긴장이 계속됐습니다.

양국은 아비 총리 취임 직후인 지난해 7월 종전 선언과 함께 평화 관계를 수립했습니다.

아비 총리는 또 소말리아와 수단-남수단의 갈등 중재에 애썼으며, 국내적으론 정치범을 석방하고 언론 자유를 선언하는 등 개혁적인 정책을 펼쳐왔습니다.

노벨위원회는 인구 1억 명이 넘는 동아프리카 최대 경제국인 에티오피아의 안정이 지역 내 평화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노벨 평화상은 이번이 100번째로 올해는 223명의 개인과 78개 단체가 추천됐습니다.

양국 분쟁 해결에 힘쓴 그리스와 북마케도니아 총리, 16살의 환경운동가인 스웨덴의 그레타 툰베리 등이 유력 후보로 함께 거론됐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