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갑다! 여자농구 강이슬 3점 원맨쇼
입력 2019.10.19 (21:36) 수정 2019.10.19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자 프로농구도 매진 사례를 이루며 개막한 가운데 3점 여왕 강이슬이 30점을 넣은 하나은행이 개막 첫 승을 올렸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만원 관중이 들어찬 부천 체육관.

15년간 남자 군인팀을 지도했던 이훈재 감독을 영입한 하나은행, 사상 첫 전원 여성 코칭스태프로 구성된 BNK.

색이 확실한 두팀의 대결은 하나은행 강이슬의 손 끝에서 결정됐습니다.

강이슬은 전반에만 6개의 3점포를 넣었습니다.

전반 26점 등 혼자서 30점을 기록하는 원맨쇼를 펼쳤습니다.

만년 하위팀 하나은행은 달라진 전력을 선보이며 BNK를 82대 78로 이겨 개막 첫 승을 거뒀습니다.

[강이슬/하나은행 : "개막전에 그동안 많이 졌는데 우리팀이 잘 할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올 시즌엔 하위권팀들도 전력을 보강해 어느해보다 흥미진진한 시즌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주엽 감독이 이끄는 LG는 김시래의 활약을 앞세워 KT를 접전끝에 석점차로 이겨 5연패 뒤 2연승을 달렸습니다.

허훈은 생애 최다인 31점을 넣었지만 종료 직전 라렌에 블록슛에 막혀 빛이 바랬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반갑다! 여자농구 강이슬 3점 원맨쇼
    • 입력 2019-10-19 21:37:17
    • 수정2019-10-19 21:43:20
    뉴스 9
[앵커]

여자 프로농구도 매진 사례를 이루며 개막한 가운데 3점 여왕 강이슬이 30점을 넣은 하나은행이 개막 첫 승을 올렸습니다.

김도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만원 관중이 들어찬 부천 체육관.

15년간 남자 군인팀을 지도했던 이훈재 감독을 영입한 하나은행, 사상 첫 전원 여성 코칭스태프로 구성된 BNK.

색이 확실한 두팀의 대결은 하나은행 강이슬의 손 끝에서 결정됐습니다.

강이슬은 전반에만 6개의 3점포를 넣었습니다.

전반 26점 등 혼자서 30점을 기록하는 원맨쇼를 펼쳤습니다.

만년 하위팀 하나은행은 달라진 전력을 선보이며 BNK를 82대 78로 이겨 개막 첫 승을 거뒀습니다.

[강이슬/하나은행 : "개막전에 그동안 많이 졌는데 우리팀이 잘 할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올 시즌엔 하위권팀들도 전력을 보강해 어느해보다 흥미진진한 시즌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주엽 감독이 이끄는 LG는 김시래의 활약을 앞세워 KT를 접전끝에 석점차로 이겨 5연패 뒤 2연승을 달렸습니다.

허훈은 생애 최다인 31점을 넣었지만 종료 직전 라렌에 블록슛에 막혀 빛이 바랬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