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잠수함 기지에 ‘디지털 아트센터’
입력 2019.12.16 (20:47) 수정 2019.12.16 (21:00)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세계 최대의 디지털 아트 센터가 내년 4월 일반에 문을 엽니다.

프랑스 보르도에 위치한 이 터는 제2차 세계대전 때 건설된 잠수함 기지였는데요.

전쟁 중 독일과 이탈리아 잠수함을 수용하기 위해 만든 삭막한 공간을 아트 센터로 만들었습니다.

미술사 거장들을 위한 몰입형 디지털 전시회로 꾸밀 계획인데요.

첫 프로젝트로는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의 걸작들입니다.

방문객들은 첨단 디지털로 구현한 예술 작품들을 색다르게 체험할 수 있다고 하네요.
  • [글로벌 플러스] 잠수함 기지에 ‘디지털 아트센터’
    • 입력 2019-12-16 20:51:20
    • 수정2019-12-16 21:00:30
    글로벌24
세계 최대의 디지털 아트 센터가 내년 4월 일반에 문을 엽니다.

프랑스 보르도에 위치한 이 터는 제2차 세계대전 때 건설된 잠수함 기지였는데요.

전쟁 중 독일과 이탈리아 잠수함을 수용하기 위해 만든 삭막한 공간을 아트 센터로 만들었습니다.

미술사 거장들을 위한 몰입형 디지털 전시회로 꾸밀 계획인데요.

첫 프로젝트로는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의 걸작들입니다.

방문객들은 첨단 디지털로 구현한 예술 작품들을 색다르게 체험할 수 있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