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 실정’ 심판론으로 수도권 공략…“돈 풀기로 표 구걸”
입력 2020.04.01 (06:23) 수정 2020.04.01 (08: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경제 실정’ 심판론으로 수도권 공략…“돈 풀기로 표 구걸”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래통합당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겨냥해 '돈 풀기로 표 구걸'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수도권 곳곳을 돌며 유권자들에게 경제 실정을 부각하며 정권 심판을 호소한다는 전략입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당이 연일 수도권 공략에 나서고 있습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어제 하루만 수도권 5곳을 돌았는데, 오늘은 한 곳을 더 늘려 수도권에서만 6곳을 찾습니다.

전체 선거구의 절반가량인 수도권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입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문재인 정권이 뭘 했다고 하는 것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사람들이에요. 수도권에 그러한 분위기가 형성될 것 같으면, 금방 그것은 서울에서 수도권 전체로 번질 수밖에 없습니다."]

경제 실정 심판이 총선 전략인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비판도 잊지 않았습니다.

[박형준/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 "총선 앞두고 돈 풀기로 표 구걸하겠다는 것 아닙니까?"]

통합당의 공식 유튜브에선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막말 논란이 일었습니다.

[박창훈/미래통합당 유튜브 진행자 :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 이런 얘기를 하거든요. (친환경 무상급식.)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공급되고 있으니까요."]

논란이 커지자 통합당은 관련 영상을 내렸습니다.

어제 선대위를 꾸린 미래한국당, 통합당과 '따로 또 같이' 선거운동을 구체화하고, 여권의 비례정당엔 날을 세웠습니다.

[박맹우/미래한국당 총괄선대본부장 : "미래한국당 비교 대상을 더불어시민당, 열린민주당이라고 한다면 우리가 모든 면에서 압도적이다, 하는 생각합니다."]

오늘 통합당과 선거연대와 정책 협약식을 잇따라 열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내일부터는 합동 선거운동에 나섭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경제 실정’ 심판론으로 수도권 공략…“돈 풀기로 표 구걸”
    • 입력 2020.04.01 (06:23)
    • 수정 2020.04.01 (08:02)
    뉴스광장 1부
‘경제 실정’ 심판론으로 수도권 공략…“돈 풀기로 표 구걸”
[앵커]

미래통합당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겨냥해 '돈 풀기로 표 구걸'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수도권 곳곳을 돌며 유권자들에게 경제 실정을 부각하며 정권 심판을 호소한다는 전략입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당이 연일 수도권 공략에 나서고 있습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어제 하루만 수도권 5곳을 돌았는데, 오늘은 한 곳을 더 늘려 수도권에서만 6곳을 찾습니다.

전체 선거구의 절반가량인 수도권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입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 "문재인 정권이 뭘 했다고 하는 것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사람들이에요. 수도권에 그러한 분위기가 형성될 것 같으면, 금방 그것은 서울에서 수도권 전체로 번질 수밖에 없습니다."]

경제 실정 심판이 총선 전략인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비판도 잊지 않았습니다.

[박형준/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 "총선 앞두고 돈 풀기로 표 구걸하겠다는 것 아닙니까?"]

통합당의 공식 유튜브에선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막말 논란이 일었습니다.

[박창훈/미래통합당 유튜브 진행자 :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 이런 얘기를 하거든요. (친환경 무상급식.)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공급되고 있으니까요."]

논란이 커지자 통합당은 관련 영상을 내렸습니다.

어제 선대위를 꾸린 미래한국당, 통합당과 '따로 또 같이' 선거운동을 구체화하고, 여권의 비례정당엔 날을 세웠습니다.

[박맹우/미래한국당 총괄선대본부장 : "미래한국당 비교 대상을 더불어시민당, 열린민주당이라고 한다면 우리가 모든 면에서 압도적이다, 하는 생각합니다."]

오늘 통합당과 선거연대와 정책 협약식을 잇따라 열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내일부터는 합동 선거운동에 나섭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