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통합당 패배 원인 갑론을박…다시 김종인 비대위 체제?
입력 2020.04.17 (19:02) 수정 2020.04.17 (19:5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례없이 참패한 미래통합당, 패배 원인을 두고 갑론을박 벌어지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조만간 비상대책위를 꾸릴 것으로 보이는데,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에게 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제안했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개 숙인 미래통합당, 선대위 해단식에 황교안 전 대표와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은 불참했습니다.

[심재철/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행 : "재창당에 버금가는 당 쇄신 작업에 매진하겠습니다."]

황교안 대표가 문제였다, 거대한 오판을 했다, 막말 파동 탓이 컸다….

패배 원인을 두고 당내 갑론을박 오가고 있는데,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은 "죄인의 심정이며, 가슴이 찢어진다"고 밝혔습니다.

참패 수습에 나선 통합당 최고위는 오늘 긴급회의를 열고 비상대책위 출범을 논의했습니다.

황교안 전 대표가 지난 15일 사퇴 직전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에게 '당을 추슬러달라'고 요청했는데, 김 전 위원장은 "생각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며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김종인/전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어제 : "아무리 부족하고 미워도 나라의 앞날을 위해 야당은 살려주셔야 합니다."]

결국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이 오늘 오후 김 전 위원장을 찾아, 비대위원장을 맡아달라 제안했습니다.

지도부 내에서는 비대위 역할을 최소화하고 오는 8월로 예정된 당 대표 선출을 최대한 앞당기자는 의견과,

[조경태/미래통합당 최고위원 : "전당대회를 빨리 치러서,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해서 위기 상황을 극복해야 되기 때문에…."]

"조기 전당대회는 소수 의견"이라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교섭단체 구성을 노리는 미래한국당의 원유철 대표는 통합당과 당장 합당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시기는 정무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통합당 패배 원인 갑론을박…다시 김종인 비대위 체제?
    • 입력 2020-04-17 19:04:36
    • 수정2020-04-17 19:55:21
    뉴스 7
[앵커]

유례없이 참패한 미래통합당, 패배 원인을 두고 갑론을박 벌어지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조만간 비상대책위를 꾸릴 것으로 보이는데,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에게 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제안했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개 숙인 미래통합당, 선대위 해단식에 황교안 전 대표와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은 불참했습니다.

[심재철/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행 : "재창당에 버금가는 당 쇄신 작업에 매진하겠습니다."]

황교안 대표가 문제였다, 거대한 오판을 했다, 막말 파동 탓이 컸다….

패배 원인을 두고 당내 갑론을박 오가고 있는데,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은 "죄인의 심정이며, 가슴이 찢어진다"고 밝혔습니다.

참패 수습에 나선 통합당 최고위는 오늘 긴급회의를 열고 비상대책위 출범을 논의했습니다.

황교안 전 대표가 지난 15일 사퇴 직전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에게 '당을 추슬러달라'고 요청했는데, 김 전 위원장은 "생각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며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김종인/전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어제 : "아무리 부족하고 미워도 나라의 앞날을 위해 야당은 살려주셔야 합니다."]

결국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이 오늘 오후 김 전 위원장을 찾아, 비대위원장을 맡아달라 제안했습니다.

지도부 내에서는 비대위 역할을 최소화하고 오는 8월로 예정된 당 대표 선출을 최대한 앞당기자는 의견과,

[조경태/미래통합당 최고위원 : "전당대회를 빨리 치러서,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해서 위기 상황을 극복해야 되기 때문에…."]

"조기 전당대회는 소수 의견"이라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교섭단체 구성을 노리는 미래한국당의 원유철 대표는 통합당과 당장 합당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시기는 정무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