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봄철 불청객 ‘송홧가루’ 기승…호흡기 건강 위협
입력 2020.05.09 (07:38) 수정 2020.05.09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꽃가루 날림이 극심하죠.

야외, 실내할 것 없이 곳곳에 날아들어 피해가 상당한데요.

호흡기 건강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조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차된 차량 위로 뿌연 먼지처럼 꽃가루가 내려앉았습니다.

살짝만 닦아도 노란 가루가 잔뜩 묻어납니다.

불청객 송홧가루에 중고차 판매상들은 더 바빠졌습니다.

[양영일/중고차 딜러 : "(판매를 위해) 광택을 내서 들어왔기 때문에 아무래도 더 많이 붙는 경향이 있어요. 흡착력이 더 좋고 광택 유분기가 묻어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송홧가루나 이런 게 더 잘 붙게 돼 있어요."]

마룻바닥의 먼지를 빨아들인 청소기도 노랗게 변했습니다.

환기를 위해 창문을 열어둔 사이, 송홧가루가 집 안까지 날아든 겁니다.

소나무 개화철인 5월 초, 기상청의 꽃가루농도 위험지수는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높음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송홧가루는 물론, 참나무, 자작나무 등의 꽃가루도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강민규/충북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 : "비염이라든가 천식 증상으로 인해서 알레르기 결막염으로 인해서 가렵거나 눈물이 나고 기침이 일어나는 이런 증상들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오전에는 되도록 환기를 하지 말고, 외출할 때 마스크를 꼭 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 봄철 불청객 ‘송홧가루’ 기승…호흡기 건강 위협
    • 입력 2020-05-09 07:43:43
    • 수정2020-05-09 07:56:36
    뉴스광장
[앵커]

요즘, 꽃가루 날림이 극심하죠.

야외, 실내할 것 없이 곳곳에 날아들어 피해가 상당한데요.

호흡기 건강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조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차된 차량 위로 뿌연 먼지처럼 꽃가루가 내려앉았습니다.

살짝만 닦아도 노란 가루가 잔뜩 묻어납니다.

불청객 송홧가루에 중고차 판매상들은 더 바빠졌습니다.

[양영일/중고차 딜러 : "(판매를 위해) 광택을 내서 들어왔기 때문에 아무래도 더 많이 붙는 경향이 있어요. 흡착력이 더 좋고 광택 유분기가 묻어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송홧가루나 이런 게 더 잘 붙게 돼 있어요."]

마룻바닥의 먼지를 빨아들인 청소기도 노랗게 변했습니다.

환기를 위해 창문을 열어둔 사이, 송홧가루가 집 안까지 날아든 겁니다.

소나무 개화철인 5월 초, 기상청의 꽃가루농도 위험지수는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높음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송홧가루는 물론, 참나무, 자작나무 등의 꽃가루도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강민규/충북대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 : "비염이라든가 천식 증상으로 인해서 알레르기 결막염으로 인해서 가렵거나 눈물이 나고 기침이 일어나는 이런 증상들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오전에는 되도록 환기를 하지 말고, 외출할 때 마스크를 꼭 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