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첫 비행 성공…‘전기 비행기’ 시대 눈 앞에
입력 2020.06.02 (10:52) 수정 2020.06.02 (11:0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미국에서 개발된 세계 최대 규모의 순수 전기 항공기가 시험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항공기 탄소 배출량 '0(제로)'를 향한 전기 비행기 시대가 성큼 다가왔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미국에서 상용화를 목적으로 개발된 전기 비행기 '이 캐러밴(eCaravan)'이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이 캐러밴(eCaravan)'은 미국의 항공엔진회사 매그닉스와 우주항공회사 에어로텍이 공동 개발한 순수 전기 비행기인데요.

개발 업체 측은 지난달 28일, 워싱턴주 호수 일대서 약 30분간의 첫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히며 비행 장면을 공개했습니다.

승객 9명을 실어 나를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기 비행기로, 750마력의 엔진이 탑재돼, 일반 비행기와 비교해도 힘에서 밀리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업체 측은 "낮은 생산 비용으로 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경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소규모 공항 시대를 열었다"고 자평했습니다.
  • [지구촌 Talk] 첫 비행 성공…‘전기 비행기’ 시대 눈 앞에
    • 입력 2020-06-02 10:54:59
    • 수정2020-06-02 11:06:43
    지구촌뉴스
[앵커]

최근 미국에서 개발된 세계 최대 규모의 순수 전기 항공기가 시험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친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항공기 탄소 배출량 '0(제로)'를 향한 전기 비행기 시대가 성큼 다가왔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미국에서 상용화를 목적으로 개발된 전기 비행기 '이 캐러밴(eCaravan)'이 하늘로 날아오릅니다.

'이 캐러밴(eCaravan)'은 미국의 항공엔진회사 매그닉스와 우주항공회사 에어로텍이 공동 개발한 순수 전기 비행기인데요.

개발 업체 측은 지난달 28일, 워싱턴주 호수 일대서 약 30분간의 첫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히며 비행 장면을 공개했습니다.

승객 9명을 실어 나를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기 비행기로, 750마력의 엔진이 탑재돼, 일반 비행기와 비교해도 힘에서 밀리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업체 측은 "낮은 생산 비용으로 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경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소규모 공항 시대를 열었다"고 자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