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벽화 예술가들이 새긴 ‘흑인의 힘’
입력 2020.06.17 (10:53) 수정 2020.06.17 (13:4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세네갈 수도 다카르의 한 도로변에 알록달록 눈길을 사로잡는 벽화가 등장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정보를 담아 벽화를 그려 주목을 받았던 현지 그래피티 예술팀이 또 한 번 솜씨를 발휘했습니다.

인종차별 철폐를 위해 싸운 위니 만델라부터 흑인 민권 운동 지도자 말콤 엑스 등 인종차별에 항의한 투사들의 얼굴을 묘사했다고 하는데요.

미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서 영감을 받아, 아프리카 '흑인의 힘'을 표현하는 작품을 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 [지구촌 Talk] 벽화 예술가들이 새긴 ‘흑인의 힘’
    • 입력 2020-06-17 10:58:41
    • 수정2020-06-17 13:40:00
    지구촌뉴스
세네갈 수도 다카르의 한 도로변에 알록달록 눈길을 사로잡는 벽화가 등장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정보를 담아 벽화를 그려 주목을 받았던 현지 그래피티 예술팀이 또 한 번 솜씨를 발휘했습니다.

인종차별 철폐를 위해 싸운 위니 만델라부터 흑인 민권 운동 지도자 말콤 엑스 등 인종차별에 항의한 투사들의 얼굴을 묘사했다고 하는데요.

미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서 영감을 받아, 아프리카 '흑인의 힘'을 표현하는 작품을 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