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용담댐 방류로 하류 침수…대피소서 밤 지새
입력 2020.08.09 (10:40) 수정 2020.08.09 (11:01)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에도 일주일 넘게 많은 비가 오고 있습니다.

특히 호남지역 집중호우로 금강 수계 댐들의 뱡류량이 늘면서 하류인, 충청권 일부 지역에 비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민수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북 영동군의 한 초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임시대피시설입니다.

주민들이 걱정스러운 모습으로 모여 있습니다.

어제 오후 상류에 있는 용담댐 방류로 금강 하류 저지대가 침수되면서 인근 주민들은 몸만 간신히 빠져나와야 했습니다.

[이금자/충북 영동군 : "동네에는 (물이) 들어오는 중이고 몸만 피해서 나오라고 해서 얼른 나오라고 해서 여기로 왔지. (전기도) 끊겼죠. 지금 여기서 바라봐도 다 보이는데 깜깜해 거기."]

[박재규/충북 영동군 : "제가 40여 마리의 소를 키우고 있는데 축사 바깥으로 대피시키고 몸만 빠져나왔습니다 정말로. 순식간에 삽시간에 물이 들어오는 바람에…."]

이 곳에 대피한 주민만 100여명에 달합니다.

금강 하류인 충북 영동과 옥천지역에서 하천이 범람해 마을 곳곳이 잠기기 시작한 건 어제 오후 4시 전후부텁니다.

전북 진안 용담댐에서 초당 2천 9백여 톤의 물을 방류하자, 금강 하류까지 강 수위가 급속히 높아지면서 물살이 거세졌다고 주민들은 말합니다.

[서승기/충북 영동군 : "차량 침수 위험이 있어서 통제하고 있습니다. 지금 갑자기 용담댐 방류 물이 지금 본격적으로 밀려온 단계라서요."]

침수 피해가 우려되자 현재, 충북 영동군 3개 면과 옥천군 4개 면 지역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진 가운데 일부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많은 주택과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겼습니다.

특히 영동군 침수 마을은 대부분 정전된 상태며 도로 6곳도 통제되고 있습니다.

[김성환/충북 영동군 : "역류가 돼서, 저기서 (물이) 확 빠져줘야 하는데 못 빠지니까 그래서 지금 여기까지 차올라온 거예요, 지금 마을 쪽으로 계속."]

오늘도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날이 새면 피해 현장으로 돌아가야 할 수해 주민들은 뜬 눈으로 밤을 지샜습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김현기/화면제공 뉴스VJ:조재준/홍성시 시청자:최우진 한운동
  • 용담댐 방류로 하류 침수…대피소서 밤 지새
    • 입력 2020-08-09 10:57:11
    • 수정2020-08-09 11:01:56
[앵커]

충북에도 일주일 넘게 많은 비가 오고 있습니다.

특히 호남지역 집중호우로 금강 수계 댐들의 뱡류량이 늘면서 하류인, 충청권 일부 지역에 비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민수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충북 영동군의 한 초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임시대피시설입니다.

주민들이 걱정스러운 모습으로 모여 있습니다.

어제 오후 상류에 있는 용담댐 방류로 금강 하류 저지대가 침수되면서 인근 주민들은 몸만 간신히 빠져나와야 했습니다.

[이금자/충북 영동군 : "동네에는 (물이) 들어오는 중이고 몸만 피해서 나오라고 해서 얼른 나오라고 해서 여기로 왔지. (전기도) 끊겼죠. 지금 여기서 바라봐도 다 보이는데 깜깜해 거기."]

[박재규/충북 영동군 : "제가 40여 마리의 소를 키우고 있는데 축사 바깥으로 대피시키고 몸만 빠져나왔습니다 정말로. 순식간에 삽시간에 물이 들어오는 바람에…."]

이 곳에 대피한 주민만 100여명에 달합니다.

금강 하류인 충북 영동과 옥천지역에서 하천이 범람해 마을 곳곳이 잠기기 시작한 건 어제 오후 4시 전후부텁니다.

전북 진안 용담댐에서 초당 2천 9백여 톤의 물을 방류하자, 금강 하류까지 강 수위가 급속히 높아지면서 물살이 거세졌다고 주민들은 말합니다.

[서승기/충북 영동군 : "차량 침수 위험이 있어서 통제하고 있습니다. 지금 갑자기 용담댐 방류 물이 지금 본격적으로 밀려온 단계라서요."]

침수 피해가 우려되자 현재, 충북 영동군 3개 면과 옥천군 4개 면 지역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진 가운데 일부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많은 주택과 비닐하우스가 물에 잠겼습니다.

특히 영동군 침수 마을은 대부분 정전된 상태며 도로 6곳도 통제되고 있습니다.

[김성환/충북 영동군 : "역류가 돼서, 저기서 (물이) 확 빠져줘야 하는데 못 빠지니까 그래서 지금 여기까지 차올라온 거예요, 지금 마을 쪽으로 계속."]

오늘도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날이 새면 피해 현장으로 돌아가야 할 수해 주민들은 뜬 눈으로 밤을 지샜습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김현기/화면제공 뉴스VJ:조재준/홍성시 시청자:최우진 한운동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