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제주, 내일 새벽부터 태풍 영향권…강풍 동반 최대 300mm 비
입력 2020.08.09 (19:23) 수정 2020.08.09 (19:3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5호 태풍 '장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입니다.

현재 이동 속도대로라면 내일 오전 제주도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귀포시 법환포구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민소영 기자, 태풍이 북상 중인데 현장 날씨는 어떤가요?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서귀포시 법환포구는 조금 전까지 맑았던 하늘에 현재는 잔뜩 구름이 덮였습니다.

서서히 태풍 북상을 실감할 수 있는 분위긴데요.

바람도 조금씩 강하게 불고 있고, 파도도 차츰 높아지고 있습니다.

제5호 태풍 장미는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00km 해상을 지나, 시속 30km 안팎의 빠른 속도로 올라오고 있습니다.

현재 예보대로라면 내일 오전 9시를 전후해 제주에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도남쪽먼바다에 오늘 오후 9시를 기해 태풍특보가 발효되고, 밤에는 제주도 앞바다, 내일 새벽에는 제주 육상까지 특보가 확대되겠습니다,

아직 제주지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지 않으면서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과 여객선은 모두 정상 운항하고 있습니다.

[앵커]

과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줬던 태풍이 많은데, 이번 태풍 장미와 가장 비슷했던 태풍은 어떤 것이 있습니까?

[기자]

네, 국가태풍센터는 태풍 장미가 지난해 7월 한반도를 관통했던 태풍 다나스와 강도나 진로가 현재로선 비슷하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제주 산간에 천mm 가까이 폭우가 내렸고 해안에도 300mm 안팎의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100건 가까이 발생했는데요.

다만, 태풍 다나스의 경우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며 북상했는데, 이번 태풍은 제주 동쪽 해상 쪽으로 치우쳐 지날 것으로 예측됩니다.

하지만 아직 태풍 장미의 이동 속도나 진로는 유동적인 만큼 새로운 기상정보를 잘 살피셔야 하는데요.

이번 태풍으로 오늘(9일) 밤부터 제주 남부와 산지에 최대 300mm 이상, 그 밖의 지역엔 100에서 200㎜가량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오늘 밤부터 바람도 강하게 불어 내일 새벽부터 오후에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0~30m에 달하는 강풍이 예상되는 만큼 시설물 피해에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KBS 뉴스 민소영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
  • 제주, 내일 새벽부터 태풍 영향권…강풍 동반 최대 300mm 비
    • 입력 2020-08-09 19:25:24
    • 수정2020-08-09 19:30:46
    뉴스 7
[앵커]

제5호 태풍 '장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입니다.

현재 이동 속도대로라면 내일 오전 제주도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귀포시 법환포구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민소영 기자, 태풍이 북상 중인데 현장 날씨는 어떤가요?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서귀포시 법환포구는 조금 전까지 맑았던 하늘에 현재는 잔뜩 구름이 덮였습니다.

서서히 태풍 북상을 실감할 수 있는 분위긴데요.

바람도 조금씩 강하게 불고 있고, 파도도 차츰 높아지고 있습니다.

제5호 태풍 장미는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00km 해상을 지나, 시속 30km 안팎의 빠른 속도로 올라오고 있습니다.

현재 예보대로라면 내일 오전 9시를 전후해 제주에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도남쪽먼바다에 오늘 오후 9시를 기해 태풍특보가 발효되고, 밤에는 제주도 앞바다, 내일 새벽에는 제주 육상까지 특보가 확대되겠습니다,

아직 제주지역이 태풍 영향권에 들지 않으면서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과 여객선은 모두 정상 운항하고 있습니다.

[앵커]

과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줬던 태풍이 많은데, 이번 태풍 장미와 가장 비슷했던 태풍은 어떤 것이 있습니까?

[기자]

네, 국가태풍센터는 태풍 장미가 지난해 7월 한반도를 관통했던 태풍 다나스와 강도나 진로가 현재로선 비슷하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제주 산간에 천mm 가까이 폭우가 내렸고 해안에도 300mm 안팎의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100건 가까이 발생했는데요.

다만, 태풍 다나스의 경우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며 북상했는데, 이번 태풍은 제주 동쪽 해상 쪽으로 치우쳐 지날 것으로 예측됩니다.

하지만 아직 태풍 장미의 이동 속도나 진로는 유동적인 만큼 새로운 기상정보를 잘 살피셔야 하는데요.

이번 태풍으로 오늘(9일) 밤부터 제주 남부와 산지에 최대 300mm 이상, 그 밖의 지역엔 100에서 200㎜가량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오늘 밤부터 바람도 강하게 불어 내일 새벽부터 오후에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0~30m에 달하는 강풍이 예상되는 만큼 시설물 피해에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에서 KBS 뉴스 민소영입니다.

촬영기자:조세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