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잠수교 수위 줄고 있지만…밤까지 강한 비 주의 필요
입력 2020.08.10 (17:08) 취재K
서울 잠수교 수위는 줄고 있지만, 서울 일대 오늘 밤까지 강한 비가 예보돼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오늘(10일)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오후 5시 현재 서울 잠수교 수위는 7.46m로 어제 같은 시각에 비해 1.5m가량 줄었습니다. 여전히 통제 수위(차량통제 6.2m, 보행자 통제 5.5m)는 넘는 수준입니다.

한강 수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팔당댐도 초당 6,000여 톤의 물을 내보내고 있어, 어제보다 5,000톤가량 방류량이 줄었습니다.

다만, 기상청은 오늘 저녁 9시까지 서울 일대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최대 40mm의 강수량을 예상하고, 오후 3시를 기점으로 서울 동남과 동북 지역에 호우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많은 비가 예상되며 교통 혼잡도 우려됩니다. 서울시는 퇴근길 지하철 집중배차 시간을 저녁 6시에서 8시 반까지 30분 늘리고 막차 시간도 기존 12시에서 12시 30분으로 늘렸습니다.

한편, 기상청은 오늘 오후 상륙한 제5호 태풍 '장미'는 오후 6시 이전에 온대성 저기압으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 잠수교 수위 줄고 있지만…밤까지 강한 비 주의 필요
    • 입력 2020-08-10 17:08:12
    취재K
서울 잠수교 수위는 줄고 있지만, 서울 일대 오늘 밤까지 강한 비가 예보돼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오늘(10일)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오후 5시 현재 서울 잠수교 수위는 7.46m로 어제 같은 시각에 비해 1.5m가량 줄었습니다. 여전히 통제 수위(차량통제 6.2m, 보행자 통제 5.5m)는 넘는 수준입니다.

한강 수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팔당댐도 초당 6,000여 톤의 물을 내보내고 있어, 어제보다 5,000톤가량 방류량이 줄었습니다.

다만, 기상청은 오늘 저녁 9시까지 서울 일대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최대 40mm의 강수량을 예상하고, 오후 3시를 기점으로 서울 동남과 동북 지역에 호우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많은 비가 예상되며 교통 혼잡도 우려됩니다. 서울시는 퇴근길 지하철 집중배차 시간을 저녁 6시에서 8시 반까지 30분 늘리고 막차 시간도 기존 12시에서 12시 30분으로 늘렸습니다.

한편, 기상청은 오늘 오후 상륙한 제5호 태풍 '장미'는 오후 6시 이전에 온대성 저기압으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