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제8호 태풍 ‘바비’
태풍 ‘바비’ 서해로 북상…이 시각 위험지역은?
입력 2020.08.26 (19:33) 수정 2020.08.26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풍 바비가 서해로 진입해 현재 목포 서쪽 해상에서 북상 중입니다.

이제 서해가 본격적인 태풍 영향권에 들었습니다.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 어디인지 재난방송센터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김민정 기자, 바비의 지금 진로를 토대로 볼 때 어떤 지역들이 태풍 영향권에 들까요?

[기자]

태풍 바비, 이제는 제주도를 지나 목포 인근에서 북상하고 있습니다.

보라색으로 표시된 남해안, 서해안 지역, 지금 순간 최대풍속이 초속 10에서 30m에 달하는 강풍이 불고 있고요.

태풍이 이동하면서 점점 서해안에도 강풍이 부는 지역이 늘고 있습니다.

태풍 바비는 조금 뒤 밤 9시쯤이면 목포 서쪽 160km 해상으로 북상할 텐데요, 지금 목포 북항 상황 보면요, 굵은 장대비가 쉴 새 없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조금 더 위쪽, 서해안 평택과 당진 잇는 서해대교 역시 바람에 이렇게 카메라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오늘 밤에는 본격적으로 더 강한 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보이니 차량 운행할 때 속도를 낮추고 안전 운행하셔야겠습니다.

앞으로 서해안 지역들에 순간최대풍속이 초속 30에서 40m에 달하는 강풍이 예보됐습니다.

가로수가 뽑히고 달리는 기차가 탈선할 수 있는 강풍이니 안전에 유의하셔야 합니다.

[앵커]

이번 태풍, 강풍의 위력이 상당한데 구체적인 위험지역도 짚어주시죠.

[기자]

먼저 전남지역 보겠습니다. 태풍이 오면 농가 피해가 반복되죠.

태풍 반경이 300km가 넘으니 내륙이라고 안심해서는 안 됩니다.

전남 나주지역에 보시는 것처럼 대규모 비닐하우스단지가 밀집해있습니다.

멜론 등 과일과 채소가 출하를 앞둔 시기인데요.

피해 없도록 비닐이 찢어진 곳 미리미리 보수하시고, 바람이 들어오지 않도록 출입구와 창문도 잘 닫으셔야 합니다.

금천면에는 배 과수원도 많습니다.

올 추석 출하 앞둔 배들, 낙과 피해 막으려면 방풍망 한 번 더 점검하시고 나무 사이로 바람이 잘 통하도록 나뭇가지도 다듬어주시는 게 좋습니다.

이번에는 중부 서해안으로 가봅니다.

충남 태안은 아무래도 지형 자체가 바다와 가깝다 보니 강풍 피해를 크게 받는 곳 중 하납니다.

특히 해안가와 인접한 내륙 곳곳에 인삼밭이 많습니다.

검은색으로 보이는 부분이 인삼을 덮어둔 차광막인데, 지난해 태풍 링링 당시 이 차광막들이 파손돼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또, 태안반도 남쪽을 가보면요.

바다 위에 네모반듯한 시설물, 가두리 양식장입니다.

역시 지난해 태풍 링링때 시설물이 파손되고 유실돼 큰 피해를 입었는데요.

오늘도 태풍영향으로 강풍과 함께 바다 물결도 강하게 일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됩니다.

[앵커]

바람이 강한 태풍이긴 하지만 비도 많이 오잖아요?

비 피해 우려 지역도 살펴볼까요?

[기자]

네, 전라도 지역에 많은 곳은 내일까지 최대 250mm의 비가 예보됐습니다.

일부 지역은 지금 시간당 20에서 25mm 사이의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지난 장맛비 수해 피해가 아직 복구되지 않은 곳들 대비 단단히 하셔야 합니다.

특히 6개 마을이 침수되고, 이재민 300명이 발생했던 전북 남원 금지면, 섬진강 수계와 맞닿아있기 때문에 강 수위가 상승하는지 계속 살피셔야 합니다.

또 전남 담양군에는 붕괴위험지구가 곳곳에 분포되어 있으니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담양 대덕면과 무정면 일대에 보시는 것처럼 붕괴위험지구가 네 군데나 몰려있습니다.

마을이나 도로 인근에 비탈면이 인접해 있는 형태인데요, 네 곳 모두 2011년에서 12년 사이 피해가 발생한 적이 있으니 호우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또, 도심지에서도 유의할 곳들이 많습니다.

광주 동구의 한 병원으로 가보면요.

이 병원 뒤편 인공 비탈면 같은 곳이 붕괴 위험이 큽니다.

암반이 약해서 전에도 여기서, 낙석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는데요, 호우시에는 이런 곳 근처로 접근하시면 안 됩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태풍 ‘바비’ 서해로 북상…이 시각 위험지역은?
    • 입력 2020-08-26 19:36:57
    • 수정2020-08-26 19:41:24
    뉴스 7
[앵커]

태풍 바비가 서해로 진입해 현재 목포 서쪽 해상에서 북상 중입니다.

이제 서해가 본격적인 태풍 영향권에 들었습니다.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 어디인지 재난방송센터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김민정 기자, 바비의 지금 진로를 토대로 볼 때 어떤 지역들이 태풍 영향권에 들까요?

[기자]

태풍 바비, 이제는 제주도를 지나 목포 인근에서 북상하고 있습니다.

보라색으로 표시된 남해안, 서해안 지역, 지금 순간 최대풍속이 초속 10에서 30m에 달하는 강풍이 불고 있고요.

태풍이 이동하면서 점점 서해안에도 강풍이 부는 지역이 늘고 있습니다.

태풍 바비는 조금 뒤 밤 9시쯤이면 목포 서쪽 160km 해상으로 북상할 텐데요, 지금 목포 북항 상황 보면요, 굵은 장대비가 쉴 새 없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조금 더 위쪽, 서해안 평택과 당진 잇는 서해대교 역시 바람에 이렇게 카메라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오늘 밤에는 본격적으로 더 강한 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보이니 차량 운행할 때 속도를 낮추고 안전 운행하셔야겠습니다.

앞으로 서해안 지역들에 순간최대풍속이 초속 30에서 40m에 달하는 강풍이 예보됐습니다.

가로수가 뽑히고 달리는 기차가 탈선할 수 있는 강풍이니 안전에 유의하셔야 합니다.

[앵커]

이번 태풍, 강풍의 위력이 상당한데 구체적인 위험지역도 짚어주시죠.

[기자]

먼저 전남지역 보겠습니다. 태풍이 오면 농가 피해가 반복되죠.

태풍 반경이 300km가 넘으니 내륙이라고 안심해서는 안 됩니다.

전남 나주지역에 보시는 것처럼 대규모 비닐하우스단지가 밀집해있습니다.

멜론 등 과일과 채소가 출하를 앞둔 시기인데요.

피해 없도록 비닐이 찢어진 곳 미리미리 보수하시고, 바람이 들어오지 않도록 출입구와 창문도 잘 닫으셔야 합니다.

금천면에는 배 과수원도 많습니다.

올 추석 출하 앞둔 배들, 낙과 피해 막으려면 방풍망 한 번 더 점검하시고 나무 사이로 바람이 잘 통하도록 나뭇가지도 다듬어주시는 게 좋습니다.

이번에는 중부 서해안으로 가봅니다.

충남 태안은 아무래도 지형 자체가 바다와 가깝다 보니 강풍 피해를 크게 받는 곳 중 하납니다.

특히 해안가와 인접한 내륙 곳곳에 인삼밭이 많습니다.

검은색으로 보이는 부분이 인삼을 덮어둔 차광막인데, 지난해 태풍 링링 당시 이 차광막들이 파손돼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또, 태안반도 남쪽을 가보면요.

바다 위에 네모반듯한 시설물, 가두리 양식장입니다.

역시 지난해 태풍 링링때 시설물이 파손되고 유실돼 큰 피해를 입었는데요.

오늘도 태풍영향으로 강풍과 함께 바다 물결도 강하게 일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됩니다.

[앵커]

바람이 강한 태풍이긴 하지만 비도 많이 오잖아요?

비 피해 우려 지역도 살펴볼까요?

[기자]

네, 전라도 지역에 많은 곳은 내일까지 최대 250mm의 비가 예보됐습니다.

일부 지역은 지금 시간당 20에서 25mm 사이의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지난 장맛비 수해 피해가 아직 복구되지 않은 곳들 대비 단단히 하셔야 합니다.

특히 6개 마을이 침수되고, 이재민 300명이 발생했던 전북 남원 금지면, 섬진강 수계와 맞닿아있기 때문에 강 수위가 상승하는지 계속 살피셔야 합니다.

또 전남 담양군에는 붕괴위험지구가 곳곳에 분포되어 있으니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담양 대덕면과 무정면 일대에 보시는 것처럼 붕괴위험지구가 네 군데나 몰려있습니다.

마을이나 도로 인근에 비탈면이 인접해 있는 형태인데요, 네 곳 모두 2011년에서 12년 사이 피해가 발생한 적이 있으니 호우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또, 도심지에서도 유의할 곳들이 많습니다.

광주 동구의 한 병원으로 가보면요.

이 병원 뒤편 인공 비탈면 같은 곳이 붕괴 위험이 큽니다.

암반이 약해서 전에도 여기서, 낙석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는데요, 호우시에는 이런 곳 근처로 접근하시면 안 됩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