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공무원 피살 사건
미국 언론들 “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노력 위기”
입력 2020.09.25 (11:28) 수정 2020.09.25 (14:31) 국제
서해상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북한이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평화 프로세스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현지시간으로 24일 온라인판 기사에서 “이 혼란스러운 사건이 문 대통령의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면서 “국제질서에 긍정적 변화를 주려는 문 대통령의 희망들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도 서울발 기사에서 이번 사건은 남북의 외교 관계를 더 탈선시킬 수 있고, 한국 정부의 인도적 지원을 통한 북한과의 관계개선 노력에 대한 한국인들의 지지를 약화시킬 수 있다“고 했습니다.

신문은 또 ”지난 6월부터 남북대화의 모든 공식 채널이 끊긴 관계로 한국은 북한에 유감 표명을 강제하거나 북한으로부터 이 사건에 대해 해명을 들을 수 있는 선택지가 거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 미국 언론들 “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노력 위기”
    • 입력 2020-09-25 11:28:26
    • 수정2020-09-25 14:31:06
    국제
서해상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북한이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평화 프로세스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현지시간으로 24일 온라인판 기사에서 “이 혼란스러운 사건이 문 대통령의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면서 “국제질서에 긍정적 변화를 주려는 문 대통령의 희망들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도 서울발 기사에서 이번 사건은 남북의 외교 관계를 더 탈선시킬 수 있고, 한국 정부의 인도적 지원을 통한 북한과의 관계개선 노력에 대한 한국인들의 지지를 약화시킬 수 있다“고 했습니다.

신문은 또 ”지난 6월부터 남북대화의 모든 공식 채널이 끊긴 관계로 한국은 북한에 유감 표명을 강제하거나 북한으로부터 이 사건에 대해 해명을 들을 수 있는 선택지가 거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