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 공무원 피살 사건
문 대통령 “정부로서 대단히 송구…대립 역사 끝내야”
입력 2020.09.28 (14:52) 수정 2020.09.28 (16:0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며 대립의 역사를 이제 끝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라며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보낸 통지문과 관련해서는 "사태를 악화시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으로 평가한다"며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 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의 사실 관계를 규명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라며 공동으로 해법을 모색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 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비극이 반복되는 대립의 역사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당장 제도적인 남북협력으로 나가지 못하더라도도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최저선은 어떤 경우라도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사통신선을 우선적으로 복구하여 재가동할 것을 북에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가장 아쉽게 부각되는 것은 남북 간의 군사통신선이 막혀 있는 현실"이라면서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터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정부로서 대단히 송구…대립 역사 끝내야”
    • 입력 2020-09-28 14:52:37
    • 수정2020-09-28 16:09:1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며 대립의 역사를 이제 끝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라며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보낸 통지문과 관련해서는 "사태를 악화시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으로 평가한다"며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있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김정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 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의 사실 관계를 규명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라며 공동으로 해법을 모색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 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비극이 반복되는 대립의 역사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당장 제도적인 남북협력으로 나가지 못하더라도도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최저선은 어떤 경우라도 지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사통신선을 우선적으로 복구하여 재가동할 것을 북에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가장 아쉽게 부각되는 것은 남북 간의 군사통신선이 막혀 있는 현실"이라면서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터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