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 공무원 피살 사건
사망 공무원 유가족 기자회견
입력 2020.09.29 (23:36) 수정 2020.09.30 (00: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망 공무원의 유가족은 오늘 외신 기자회견을 열고 해경의 발표를 반박했습니다.

발표 내용은 허구이며, 정부가 월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래진/피격 사망 공무원 유가족 : "(정부는) 월북이라고 단정하며 적대적인 북한의 통신 감청 내용은 믿어주면서 엄청난 범죄로 몰아가고 있습니다. 국가공무원으로 8년동안 조국에 헌신하고 봉사한 투철한 사명감을 가진 애국자였습니다."]

["이러한 경력을 월북이라는 프레임으로 몰아가는 정부에게 묻습니다. 과연 대한민국의 젊은이들과 미래는 어디에 있습니까?"]

사망 공무원의 유족은 다시 한 번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습니다.

동생을 구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 있었지만, 군과 당국의 구조 노력은 없었다며, 해경청장의 사과와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이래진/피격 사망 공무원 유가족 : "실종되어 30여 시간의 해상표류 시간 동안 동선과 구조하는 노력에 정부와 군 당국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으며 마지막 죽음의 직전까지 골든타임이 있었지만 우리 군이 목격했다는 6시간동안 살리려는 그 어떤 수단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대한민국 NLL 이남의 해상 표류 행적과 동선을 알고 싶고 당국의 정확한 설명과 함께 동생의 시신을 간절히 찾고 싶습니다."]

  • 사망 공무원 유가족 기자회견
    • 입력 2020-09-29 23:36:23
    • 수정2020-09-30 00:34:39
    뉴스라인
[앵커]

사망 공무원의 유가족은 오늘 외신 기자회견을 열고 해경의 발표를 반박했습니다.

발표 내용은 허구이며, 정부가 월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래진/피격 사망 공무원 유가족 : "(정부는) 월북이라고 단정하며 적대적인 북한의 통신 감청 내용은 믿어주면서 엄청난 범죄로 몰아가고 있습니다. 국가공무원으로 8년동안 조국에 헌신하고 봉사한 투철한 사명감을 가진 애국자였습니다."]

["이러한 경력을 월북이라는 프레임으로 몰아가는 정부에게 묻습니다. 과연 대한민국의 젊은이들과 미래는 어디에 있습니까?"]

사망 공무원의 유족은 다시 한 번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습니다.

동생을 구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 있었지만, 군과 당국의 구조 노력은 없었다며, 해경청장의 사과와 면담을 요청했습니다.

[이래진/피격 사망 공무원 유가족 : "실종되어 30여 시간의 해상표류 시간 동안 동선과 구조하는 노력에 정부와 군 당국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으며 마지막 죽음의 직전까지 골든타임이 있었지만 우리 군이 목격했다는 6시간동안 살리려는 그 어떤 수단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대한민국 NLL 이남의 해상 표류 행적과 동선을 알고 싶고 당국의 정확한 설명과 함께 동생의 시신을 간절히 찾고 싶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