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미국 흑인 사망 규탄 시위
美 경찰에 숨진 흑인, 부검 결과 총 16방 맞은 것으로 드러나
입력 2020.10.04 (06:17) 수정 2020.10.04 (06:17) 국제
지난 8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20대 흑인 남성을 부검한 결과, 이 남성이 총에 16차례나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CNN 방송과 AP 통신 등이 현지시간 3일 보도했습니다.

LA 검시관실은 공식 부검 결과를 통해 숨진 디자 키지(29)는 머리와 가슴, 등을 포함한 16곳에 총을 맞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심장과 폐, 간, 왼쪽 신장 등에 맞은 총알이 생명을 위협하는 부상을 유발했다고 판단하면서 사인을 여러 발의 총상으로 지목했습니다.

이번 검시는 지난달 2일 진행됐지만, LA 카운티 보안관실의 지시로 한 달가량 결과 공개가 유보됐다가 이번에 공개됐습니다.

CNN은 이번 검시 결과를 통해 키지가 경찰에 의해 살해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AP는 키지가 총격을 당했을 때 땅에 엎드린 채였는지는 알 수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LA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키지는 지난 8월 31일 LA 인근 웨스트몬트에서 체포를 피해 달아나던 중, 이 보안관실 소속 부보안관 2명에게 총을 맞고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LA 카운티 검사장실은 이 부보안관들이 형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LA에서는 키지의 사망 사건 이후,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등을 외치며 항의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美 경찰에 숨진 흑인, 부검 결과 총 16방 맞은 것으로 드러나
    • 입력 2020-10-04 06:17:35
    • 수정2020-10-04 06:17:54
    국제
지난 8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20대 흑인 남성을 부검한 결과, 이 남성이 총에 16차례나 맞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CNN 방송과 AP 통신 등이 현지시간 3일 보도했습니다.

LA 검시관실은 공식 부검 결과를 통해 숨진 디자 키지(29)는 머리와 가슴, 등을 포함한 16곳에 총을 맞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심장과 폐, 간, 왼쪽 신장 등에 맞은 총알이 생명을 위협하는 부상을 유발했다고 판단하면서 사인을 여러 발의 총상으로 지목했습니다.

이번 검시는 지난달 2일 진행됐지만, LA 카운티 보안관실의 지시로 한 달가량 결과 공개가 유보됐다가 이번에 공개됐습니다.

CNN은 이번 검시 결과를 통해 키지가 경찰에 의해 살해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AP는 키지가 총격을 당했을 때 땅에 엎드린 채였는지는 알 수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LA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키지는 지난 8월 31일 LA 인근 웨스트몬트에서 체포를 피해 달아나던 중, 이 보안관실 소속 부보안관 2명에게 총을 맞고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LA 카운티 검사장실은 이 부보안관들이 형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LA에서는 키지의 사망 사건 이후,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 등을 외치며 항의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