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美 미성년자 성 착취범에 ‘징역 600년’
입력 2020.10.06 (10:59) 수정 2020.10.06 (11:0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법원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 착취물을 상습적으로 제작한 남성에게 징역 600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종신형이나 다름없는 판결인데, 미성년자 성범죄에 대한 미 사법 당국의 무관용 원칙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롑니다.

자세한 소식, <지구촌 톡>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최근 미 앨라배마 북부 연방지방법원이 유아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로 기소된 32세 남성, 매슈 타일러 밀러에게 징역 600년을 선고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2014년부터 지난해 2월까지 다섯 살 이하의 유아 2명을 유인해 음란물을 제작한 혐의로 체포됐고, 재판 과정에서 일체의 범행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미 검찰과 FBI의 공조수사를 통해 남성이 소지한 전자기기를 포렌식 기법으로 분석, 피해 아동을 촬영한 성 착취물 102개를 찾아냈다고 하는데요.

공소장에 적시된 범죄인의 미성년자 성 착취 관련 혐의는 20가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지구촌 Talk] 美 미성년자 성 착취범에 ‘징역 600년’
    • 입력 2020-10-06 10:59:49
    • 수정2020-10-06 11:07:03
    지구촌뉴스
[앵커]

미국 법원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 착취물을 상습적으로 제작한 남성에게 징역 600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종신형이나 다름없는 판결인데, 미성년자 성범죄에 대한 미 사법 당국의 무관용 원칙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롑니다.

자세한 소식, <지구촌 톡>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최근 미 앨라배마 북부 연방지방법원이 유아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로 기소된 32세 남성, 매슈 타일러 밀러에게 징역 600년을 선고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2014년부터 지난해 2월까지 다섯 살 이하의 유아 2명을 유인해 음란물을 제작한 혐의로 체포됐고, 재판 과정에서 일체의 범행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미 검찰과 FBI의 공조수사를 통해 남성이 소지한 전자기기를 포렌식 기법으로 분석, 피해 아동을 촬영한 성 착취물 102개를 찾아냈다고 하는데요.

공소장에 적시된 범죄인의 미성년자 성 착취 관련 혐의는 20가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