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대학교수가 딸·조카에게 외부장학금 수년 동안 몰아줘
입력 2020.11.03 (21:39) 수정 2020.11.03 (21:5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건양대학교에서 한 교수가 본인의 딸과 조카에게 수년 동안 외부장학금을 몰아줬다는 특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특히 조카가 받은 장학금 중에는 가난한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고 맡긴 장학기금까지 포함됐습니다.

정재훈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4년 건양대 의과대학을 졸업한 A씨.

입학부터 졸업까지 6년 동안 해마다 한 번도 빠짐 없이 모두 9차례에 걸쳐 천만 원에 달하는 교외장학금을 받았습니다.

올해 같은 대학교 국방경찰행정학부를 졸업한 B씨도 3년 동안 5차례에 걸쳐 같은 교외장학금 700만 원을 받았습니다.

두 사람은 이 교외장학금을 유치한 경영대학 C 모 교수의 딸과 조카였습니다.

해당 장학금은 1999년도부터 지급됐는데 대다수 학생은 1~2회, 백만 원에서 2백만 원을 지급받았습니다.

두 학생만 유독 이 장학금을 많이 받은 겁니다.

학생 추천권을 가진 C 모 교수가 딸과 조카에게 장학금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사고 있습니다.

[C 씨/건양대 경영대학 교수/음성변조 : "징계받을 일 있으면 징계를 받고, 교육부로부터 감사가 조만간 나올 거예요. 거기에 따라서 수긍할 일이지."]

조카 B 씨가 받은 또다른 '이주현 장학금'.

생활이 어려운 학생이 받아야 합니다.

교통사고로 숨진 경영대학 졸업생, 고 이주현 씨의 유족이 17년 전 "가난한 후배들에게 써달라"며 맡긴 장학기금이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이주현 장학금을 받은 수혜자는 35명.

같은 경영대학에 다니지 않은 학생은 단 1명, C 교수의 조카 국방경찰행정학부 B 씨뿐입니다.

[최은규/건양대 부총장 : "장학금 기탁자와 유치자의 뜻에 따라서 장학금 지급 되는 것이 사실인데요. 앞으로 저희가 공정하게 진행이 되도록 제도를 면밀히 살펴보고 고쳐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장학금이 절실하게 필요한 학생들은 뒷전으로 밀린 셈입니다.

[윤영덕/국회 교육위/더불어민주당 의원 : "자기 딸에게 장학금을 몰아서 지급했다고 하는 것, 교육당국에서도 이 문제가 혹시 오랫동안 고질적으로 이뤄져 왔던 적폐는 아닌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고요."]

교육부는 해당 대학과 교수를 상대로 실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촬영기자:최상철·박평안
  • [단독] 대학교수가 딸·조카에게 외부장학금 수년 동안 몰아줘
    • 입력 2020-11-03 21:39:54
    • 수정2020-11-03 21:55:18
    뉴스9(대전)
[앵커]

건양대학교에서 한 교수가 본인의 딸과 조카에게 수년 동안 외부장학금을 몰아줬다는 특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특히 조카가 받은 장학금 중에는 가난한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고 맡긴 장학기금까지 포함됐습니다.

정재훈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4년 건양대 의과대학을 졸업한 A씨.

입학부터 졸업까지 6년 동안 해마다 한 번도 빠짐 없이 모두 9차례에 걸쳐 천만 원에 달하는 교외장학금을 받았습니다.

올해 같은 대학교 국방경찰행정학부를 졸업한 B씨도 3년 동안 5차례에 걸쳐 같은 교외장학금 700만 원을 받았습니다.

두 사람은 이 교외장학금을 유치한 경영대학 C 모 교수의 딸과 조카였습니다.

해당 장학금은 1999년도부터 지급됐는데 대다수 학생은 1~2회, 백만 원에서 2백만 원을 지급받았습니다.

두 학생만 유독 이 장학금을 많이 받은 겁니다.

학생 추천권을 가진 C 모 교수가 딸과 조카에게 장학금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사고 있습니다.

[C 씨/건양대 경영대학 교수/음성변조 : "징계받을 일 있으면 징계를 받고, 교육부로부터 감사가 조만간 나올 거예요. 거기에 따라서 수긍할 일이지."]

조카 B 씨가 받은 또다른 '이주현 장학금'.

생활이 어려운 학생이 받아야 합니다.

교통사고로 숨진 경영대학 졸업생, 고 이주현 씨의 유족이 17년 전 "가난한 후배들에게 써달라"며 맡긴 장학기금이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이주현 장학금을 받은 수혜자는 35명.

같은 경영대학에 다니지 않은 학생은 단 1명, C 교수의 조카 국방경찰행정학부 B 씨뿐입니다.

[최은규/건양대 부총장 : "장학금 기탁자와 유치자의 뜻에 따라서 장학금 지급 되는 것이 사실인데요. 앞으로 저희가 공정하게 진행이 되도록 제도를 면밀히 살펴보고 고쳐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장학금이 절실하게 필요한 학생들은 뒷전으로 밀린 셈입니다.

[윤영덕/국회 교육위/더불어민주당 의원 : "자기 딸에게 장학금을 몰아서 지급했다고 하는 것, 교육당국에서도 이 문제가 혹시 오랫동안 고질적으로 이뤄져 왔던 적폐는 아닌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고요."]

교육부는 해당 대학과 교수를 상대로 실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정재훈입니다.

촬영기자:최상철·박평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